제3회 적도문학상 최우수상(주인니 한국대사상) /사랑니 / 방성욱 > 한국문인협회 인니 지부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ae7a633ecc5aba50dda8fe8871ff253a_1671380259_2972.jpg

한국문인협회 인니 지부 제3회 적도문학상 최우수상(주인니 한국대사상) /사랑니 / 방성욱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수필산책
작성자 편집부 댓글 0건 조회 5,863회 작성일 2019-04-18 19:41

본문

제3회 적도문학상 최우수상(주인니 한국대사상) /시 부문
 
사랑니
 
방성욱
 
아플 때만 기억하며 늘 함께한 고마움을 잊었네요
새벽녘 밝은 음성에 내 마음속
당신의 자리를 다시 찾아 갑니다.
사랑니 같은 사람
 
고통받고 괴로울 땐 뽑고도 싶었는데
어느새 그 뿌리가 내 심장에 닿아 있네요
손 내밀어 잡고 싶고, 귀 기울여 듣고 싶은
소중한 추억속에 인연
사랑니 같은 사람
 
시나브로 젖어 드는 그 추억을 되 뇌이며
오늘도 혀끝으로 그 사랑을 더듬어 봅니다
늘 함께하며 잃기 싫은 사랑니 같은 사람아
 
 
** 최우수상 수상소감 /방성욱
 
글쓰기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먼저 이렇게 많이 부족한 저에게 영광스러운 상을 주신 문협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누군가에게 평가를 받기 위해 펜을 잡은 것이 아니었고 글 쓰는 일을 사랑하며 지금까지 살아왔기에 오늘의 기쁨이 함께 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작금의 현실은 현대적 기기의 발달로 점점 글 쓰는 행위 자체가 줄어드는 세상에 살고 있고 그런 삶에 이미 익숙해져 있습니다. 스스로 직접 정성 들여 쓰는 글로 사랑을 전하고 안부를 묻던 옛 시절의 기억이 몹시도 그리운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처음으로 세상에 제 글을 내어봅니다. 몹시도 흥분되고 부끄러움도 앞서지만 이 상을 계기로 이미 활동하시는 많은 문인 분들과 교류하며 부족한 부분을 배우고 좀더 넓은 세상을 노래하는 글 쓰는 사람이 되려고 합니다. 일을 핑계로 삶의 스트레스를 핑계로 등한시하던 글 쓰는 일을 이제는 사랑하는 마음으로 즐기려 합니다. 이런 공모가 자주 있어 많은 숨어 있는 교민 분들이 세상으로 나와 아름다운 글 쓰기 활동을 계속 이어 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공교롭게도 수상 당일이 돌아가신 아버님 기일입니다. 하늘에서도 아들의 길을 언제나 지켜 주시는 아버님 어머님께도 이영광을 돌리고 사랑한다고 전해 드리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PT. Inko Sinar Medi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