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산업부, 제14차 통상추진위원회 개최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대사관∙정부기관 | 산업부, 제14차 통상추진위원회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8-17 23:27 조회161회 댓글0건

본문

(사진출처=산업통상자원부)

-수출시장 다변화 및 신남방 정책 가속화
-신남방 3개국과 FTA 연내 타결 목표
-한-이스라엘 FTA도 논의


정부가 일본 수출규제, 미중 무역협상 등 대외환경의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해 신흥시장 개척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이하 산업부)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무역보험공사에서 제14차 통상추진위원회를 개최하여 신남방 3개국(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필리핀) 및 한-이스라엘 FTA, WTO 개도국 지위 등 통상현안을 논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유 본부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 미중 무역협상 등 대외환경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신흥시장으로의 적극적인 시장 개척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러한 차원에서 “수출시장 다변화 및 신남방 정책 가속화를 위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신남방 3개국과의 FTA를 연내 타결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의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유 본부장은 “일본 수출규제로 기술 자립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는 시점에서 바이오, 정보통신, 항공우주 등 첨단산업에 강점을 보유하고, 스타트업의 천국으로 불리는 이스라엘과의 FTA를 통해 소재‧부품‧장비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간 기술협력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WTO 개도국 지위 등 주요 통상현안에 대해서는 관계부처가 긴밀히 협력하여 대응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진행된 ‘신남방 3개국 FTA’에 따르면 정부는 기존 한-아세안 FTA 대비 추가자유화를 달성하고, 신남방 정책의 추진기반 마련을 위해 아세안 5대 교역국과 양자 FTA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베트남, 싱가포르와는 이미 양자 FTA를 체결하였으며,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과는 FTA 체결을 위한 협상이 진행 중이다.
 
정부는 3개 협상 모두 연내 타결을 목표로 신속하게 협상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성장 잠재력이 큰 신시장을 선점하고, 우리 기업들이 경쟁국 기업들보다 유리한 조건에서 경쟁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2016년 5월부터 추진해 온 한-이스라엘 FTA는 현재 대부분의 분야에서 협상을 완료하는 등 최종 마무리 단계에 있다.
2019년 7월 이스라엘 대통령 방한 계기로 정상간 조속한 FTA 타결을 합의한 만큼, 실무협의 등을 거쳐 잔여 쟁점에 대한 협상을 빠른 시일 내에 완료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관계부처는 WTO 개도국 지위를 포함, 최근 WTO에서의 주요 이슈를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향 및 계획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WTO 개도국 지위 개혁 논의와 관련, 정부는 관련 동향을 상세히 파악하고 국내 영향 분야 등을 점검하여 대응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환경경찰뉴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