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한국 대표 주류 소주, 한류 타고 세계인 입맛 공략 박차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한인기업 | 한국 대표 주류 소주, 한류 타고 세계인 입맛 공략 박차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4-14 19:04 조회263회 댓글0건

본문

대선소주 캐나다 수출[대선주조 제공]

글로벌 한류 바람을 타고 한국 대표 주류인 소주의 해외시장 진출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부산을 기반으로 하는 대선주조는 지난해 12월부터 캐나다 수출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캐나다에 수출하는 대선소주는 국내와 같은 알코올 도수 16.9도의 360㎖ 제품이다. 첫 물량 2만4천병이 수출길에 올랐다.
 대선주조는 캐나다 현지 반응이 뜨거워 추가로 2만4천병을 수출하기로 하고 준비 중이다.
 
대선주조는 또 올해 하반기부터 미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지에도 대선소주 수출을 추진할 예정이다.
앞서 중국, 일본, 호주, 베트남, 캄보디아 등 동아시아와 동남아 등지로의 수출도 호조를 이루면서 수출 물량을 확대하고 있다.
 
'좋은데이'를 생산하는 무학은 국내 주류업체 처음으로 2017년 베트남 현지 주류업체인 빅토리(VICTORY)를 인수한 데 이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보드카를 현지 생산해 판매에 나선다.
 
무학은 2010년부터 베트남 시장에 소주 주력제품을 수출하는 등 중국 등 세계 40여개 국에 소주 등 국내 주류를 수출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모두 5천384만달러 상당 소주를 수출해 전년 대비 12.5% 늘었다. 지역별로는 한류 열풍이 부는 동남아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26.9% 성장한 1천420만달러를 기록했고, 미주에도 10.5% 오른 1천82만달러 상당을 수출했다. 하이트진로는 베트남에 법인을 설립하고 필리핀에도 수출사무소를 설치하는 등 동남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롯데주류는 미국 수출 전용 750㎖ 대용량의 '순하리' 제품을 출시하고 지난달 말부터 현지 판매를 나섰다. 미국 수출용 '순하리'는 알코올 도수 12도의 복숭아 맛 소주로 뉴욕, 로스앤젤레스, 시애틀 등의 주류 매장과 마트에서 판매한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한국 소주의 깨끗한 맛이 외국인 입맛에도 잘 맞는다"며 "한류로 인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바탕으로 주류업체마다 세계 시장 진출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