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기도시설 세웠나요?"…수출 업체들, 고객사 CSR 평가에 '진땀'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한인기업 | "기도시설 세웠나요?"…수출 업체들, 고객사 CSR 평가에 '진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12-06 17:11 조회2,587회 댓글0건

본문

대한상공회의소[연합뉴스TV 캡처]
 
인도네시아에 공장을 둔 A사는 최근 현지 공장부지에 기도시설을 세워야 했다. 글로벌 고객사가 현지 근로자의 종교·문화적 특성을 배려해야 한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6일 국내 수출기업 120여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수출기업의 CSR 리스크 실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A사처럼 응답 기업의 54%가 글로벌 고객사로부터 수출·납품 과정에서 CSR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대한상의는 밝혔다.

CSR 평가를 받은 곳 중 19.1%는 "평가 결과가 실제 사업에 영향을 줬다"고 답했다. 이들은 ▲협력사 선정 배제(61.5%) ▲해결 후 조건부 납품(38.5%) ▲납품량 축소(15.4%) ▲거래 중단(7.7%) 등의 형태로 영향을 받았다고 했다.
 
조사를 진행한 대한상의 지속가능경영원은 "글로벌 기업들이 CSR 관리 범위를 1·2차 협력사까지 확대하면서 국내 수출기업들에 비상등이 켜졌다"고 판단했다.
 
이들 기업이 CSR 평가를 받은 분야는 '환경'(93.8%)이 가장 많았다.
그다음 ▲안전·보건(83.1%) ▲노동(80%) ▲인권(75.4%) ▲윤리(73.8%) ▲공급망 CSR 관리(61.5%) ▲지배구조(56.9%) ▲분쟁광물(46.2%) 순서로 응답률이 높았다.
 
응답 기업의 73.8%가 앞으로 글로벌 고객사의 CSR 평가가 강화될 걸로 봤다. 약화할 걸로 보는 기업은 0.8%에 그쳤다. 또 78.6%는 글로벌 고객사의 CSR 평가가 수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 기업은 CSR을 평가를 받는 과정에서 고객사들이 '서로 다른 인증과 중복 자료 요구한 점'(59%)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다.
▲영업기밀 등 과도한 정보 요구(47.5%) ▲비용 부담'(41%) ▲기업 특성에 맞지 않은 자료 요구(37.7%) ▲대응시스템 부재(36.1%) 등도 기업들을 어렵게 만든 요인들이었다.
 
응답 기업 중 상당수는 기업의 CSR 리스크 대응을 위해 정부가 '컨설팅과 교육'(56.3%)을 제공해야 한다고 답했다.
▲필요한 정보 공유(50.8%) ▲인증, 심사 등 비용 지원(45.2%) ▲CSR 인증제도 신설 및 해외인증과 상호인정(39.7%) ▲CSR 우수기업 인센티브 제공'(38.9%)도 시급한 정부의 정책과제로 꼽혔다.
 
김녹영 대한상의 지속가능경영원 실장은 "대다수의 기업은 고객사의 CSR 평가 요구가 있기 전까지는 스스로 CSR을 관리하기 어렵다"며 "정부에서도 관련 국제규범과 동향 정보를 제공해 기업의 인식이 확산하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