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한일합섬, 강진·쓰나마 인도네시아에 7억 루피아 성금 전달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한인기업 | 한일합섬, 강진·쓰나마 인도네시아에 7억 루피아 성금 전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10-10 17:32 조회285회 댓글0건

본문

지난 5일 유진그룹 계열사인 한일합섬이 지진피해 복구 성금으로 7억 루피아를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사진 오른쪽부터 김병효 PT.HANIL INDONESIA(PT.한일인도네시아) 법인장, 조니 다르마완, 인도네시아 적십자 기금 및 인프라 총재. [사진제공 = 유진그룹]

유진그룹의 섬유제조 계열사 한일합섬이 강진과 쓰나미로 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 이재민들을 돕기 위한 지원에 나섰다. 
 
한일합섬은 지난 달 발생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을 강타한 진도 7.5 규모의 강진으로 발생한 이재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5일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7억 루피아를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적십자사 본부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는 김병효 PT.HANIL INDONESIA(PT.한일인도네시아) 법인장과 조니 다르마완(Johnny Darmawan) 인도네시아 적십자 기금 및 인프라 총재, 나난 쏘까르나(Nanan Soekarna) 인도네시아 적십자 협의회 고문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에 전달된 성금은 인도네시아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 및 현지 주민들의 구호물자 구입을 위해 사용될 계획이다. 
 
김병효 PT.HANIL INDONESIA 법인장은 "지난 26년 동안 인도네시아 현지 직원들의 노력으로 PT.HANIL INDONESIA가 성장할 수 있었던 만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도움이 되고자 성금을 지원하게 됐다"면서 "지진 피해지역이 빨리 복구되어 정상화되길 바라며 지원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일합섬은 1992년 인도네시아 중부 자와 솔로지역에 현지법인인 PT.HANIL INDONESIA를 설립해 3개의 공장에서 아크릴 섬유를 생산하고 있다. 2017년에는 2500만 달러를 투자해 연간 생산량을 2만4000t으로 확대했으며 해외 30여개 국가에 HANILON이라는 브랜드로 수출하고 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