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국악과 공예의 만남 <K-Maestro>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대사관∙정부기관 | 국악과 공예의 만남 <K-Maestro>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2-09-25 21:37 조회3,756회 댓글0건

본문

소리 이선희/ 고수 한수산 (사진=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 제공)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과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원장 김용운)은 2022 한국문화의 달 행사의 일환으로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과 협력하여 국악과 공예의 만남 ‘K-마에스트로’ 전시회 개막식을 9월 23일 인도네시아 국립박물관에서 개최했다.
 
9월 23일부터 10월 26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K-마에스트로 전시회는 무형의 예술인 전통음악과 유형의 예술인 공예를 융합한 행사로서, 판소리와 산조를 소재로 국악과 공예가 어우러지는 공간과 공연을 함께 선보이는 행사이다.
 
2021년 한국에서 첫 선을 보인 후, 첫 번째 해외 행사로 인도네시아를 선택한 이번 전시회는 개막식에서 판소리와 산조 두 개의 공연을 관객들에게 선보여 큰 호평을 받았다.
 
판소리를 주제로 한 공간 '화연(花宴)'은 해학과 풍자로 서민들의 삶을 그려낸 판소리와 매듭 공예를 접목시켰다. 소리꾼의 구성진 이야기 속의 다양한 인생살이가 각기 다른 형태로 엮어지고 풀어지는 수천 개의 꽃 매듭으로 표현하고, 삶의 희로애락을 굽이굽이 오르는 언덕으로 연출했다.
 
연주자 기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독주 음악 양식인 산조의 공간은 '파동(波動)'의 콘셉트를 붙였다. '허튼 가락'이라는 산조의 뜻 그대로 탈격의 미, 불균형 속 균형, 비대칭과 비정형의 아름다움, 질서와 무질서의 경계와 조화를 섬유와 금속 공예에 담았다.
 
이번 행사는 세계적으로 높아진 한류의 위상에 맞춰 한국의 유형 및 무형 전통예술의 가치와 멋을 인도네시아 국민들에게 소개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주인도네시아한국문화원/자카르타경제신문]
 
 ▲가야금 김보경 / 장구 홍산진 (사진=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 제공)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