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니 소설 `판데르베익호의 침몰` 한국어로 출간…한인동포 배동선 작가 번역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한인뉴스 | 인니 소설 `판데르베익호의 침몰` 한국어로 출간…한인동포 배동선 작가 번역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2-02-10 19:41 조회8,806회 댓글0건

본문

 
20세기 인도네시아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이자 언론인, 성직자, 사상가
인도네시아 국가 영웅반열에 오른 함카의 최고 역작!

동남아시아문학총서 시리즈의 두 번째 도서로 인도네시아 소설 ‘판데르베익호의 침몰’(원제 Tenggelamnya Kapal Van Der Wijck,1939)이 한국어로 번역되어 출간됐다.
 
이 소설은 이슬람 단체인 무함마디야의 중책을 맡았던 함카의 종교적 관념과 사상을 담담하게 풀어낸 작품으로 자카르타에 거주 중인 한인동포 배동선 전문 번역가가 옮긴 책이다.
 
‘판데르베익호의 침몰’은 미낭카바우(Minangkabau) 지역의 부조리한 전통과 관례를 비판하는 동시에 네덜란드에 강점당한 조국의 독립을 위해 차별 철폐와 민족의 단합을 촉구하고자 집필됐다.
 
성직자의 시선에서 모계상속 시스템을 고수하는 미낭카바우의 사회 구조적 문제, 전통과 현대 사회 속 갈등과 고민, 그 속에서 고통받는 인간의 모습을 연인의 삶을 통해 정교하고 흥미롭게 표현했다. 세밀하게 묘사된 시대적 상황과, 상징적 등장인물을 통해 당시 인도네시아의 풍경과 민중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다.

‘판데르베익호의 침몰’은 1938년 인도네시아 북부 수마트라 메단 소재 《민중의 나침반》 잡지를 통해 연재되었다가, 이듬해 책으로 정식 출간됐다.
 
잡지에 연재될 당시 소설의 다음 이야기를 궁금해한 독자들이 잡지를 빨리 받아 보기 위해 잡지가 배송되어 오는 역에서 줄지어 기다리고 있을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 일부 보수적인 무슬림들은 울라마인 저자 함카가 로맨스 소설을 썼다는 사실을 비난했지만 훗날 문학평론가 바크리 시레가르가 《판데르베익호의 침몰》을 함카의 최고 작품으로 꼽을 만큼 문단의 호평을 받았다.
 
1963년에는 말레이어로 번역되었으며, 이후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학생들의 필독서가 되었다. 약 90여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중쇄가 이어지고 있으며, 지난 2013년에는 영화화되기도 했다.
 
지난해 국내 최초로 동남아시아 근현대문학 출판 사업을 시작한 한세예스24문화재단이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에서 호평받은 근현대문학 명작을 선별해 우리말로 번역해 동남아시아의 다양한 문화와 역사, 공통의 정서가 담긴 ‘동남아시아문학총서’ 시리즈를 발간한다.

이 소설을 번역한 배동선 작가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거주 중인 전문 번역가로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과를 졸업했으며, 제18회 재외동포문학상 소설 부문을 수상했다.
 
《수카르노와 인도네시아 현대사》를 집필했고, 1860년 네덜란드에서 출간된 식민지의 사정을 폭로한 고발 소설 《막스 하벨라르》 완역본을 한국외국어대학교 양승윤 명예교수와 공역했다.
 
이외에 청비스튜디오와 협업한 ‘인도네시아 호러 만화(Komik Horer Nusantara)’시리즈를 인도네시아에 소개했다.[자카르타경제신문]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