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김상희 부의장, 아세안 8개국 대사 면담…"협력 극대화"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대사관∙정부기관 | 김상희 부의장, 아세안 8개국 대사 면담…"협력 극대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11-24 20:36 조회1,627회 댓글0건

본문

김상희 국회 부의장, 주아세안 8개국 대사들 차담회[주아세안 한국대표부 제공]
 
현대차 인도네시아공장 건설 현장도 방문 "특소세 변경 지원"
 
김상희 국회 부의장은 24일 오후 아세안 주재 한국 대표부 자카르타 사무실로 아세안 대사들을 초청해 한국과의 협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21일부터 인도네시아를 순방 중인 김 부의장은 "한-아세안 관계가 상생 번영하는 미래 공동체가 될 수 있도록 더 관심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김 부의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12일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 발표 당시 아세안 정상들이 적극적으로 호응한 점에 대해 사의를 표하고,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더 협력하자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통해 한국과 아세안 협력 잠재력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차담회에는 아세안 10개국 중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브루나이,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등 8개국 대사가 참석했고 태국은 차석이 대리 참석했다.
 
아세안 대사들은 무엇보다 인적자원 개발을 위한 한국의 지원을 강조했다.
 
주아세안 베트남 대사는 김 부의장 등이 한-인도네시아 간 신속 통로를 통해 자가격리 없이 방문한 점을 언급하며 다른 아세안 국가와 한국 간에 신속 통로가 성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부의장의 첫 인도네이사 순방에는 더불어민주당 남인순·권인숙·민병덕 의원, 국민의힘 양금희·이용 의원이 동행했다.
 
김 부의장 일행은 이날 오전 자카르타 외곽 서부 자바주 브카시시의 델타마스공단 내 현대차 공장건설 현장을 둘러봤다.
 
현대차는 완성차 공장을 아세안 국가 중 처음으로 인도네시아에 짓기로 하고, 작년 말 공사를 시작했다. 현재 공사가 70% 가량 진행됐다.
 
김 부의장은 "지속 성장 가능한 친환경 공장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라며 "현대차가 아세안 시장에서 한국 브랜드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 생산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인 만큼 자동차 특소세 변경이 필요하다며 김 부의장에게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김 부의장은 인도네시아 의회 면담 시 해당 내용을 건의하고, 귀국 후에도 산업부 등 관계부처에 지원을 독려하겠다고 답했다.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국회 부의장 자리에 오른 김 부의장은 현대차 인도네시아법인에 근무하는 한국 여성 직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연합뉴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