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신남방정책, 포스트코로나 반영 3년만에 '업그레이드'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대사관∙정부기관 | 신남방정책, 포스트코로나 반영 3년만에 '업그레이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11-12 22:35 조회4,369회 댓글0건

본문

문재인 대통령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 발표 (PG)[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문대통령, 한·아세안 정상회의서 '신남방정책 플러스' 소개
보건의료 협력 등 7개 과제 담아…아세안 수요도 반영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향후 아세안과의 협력 방향으로 제시한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은 기존의 신남방정책에 포스트코로나 기조를 더한 '신남방정책 2.0'이라고 할 수 있다.
 
신남방정책은 문 대통령이 2017년 11월 인도네시아·베트남·필리핀 순방 계기에 처음 선보였다.
 
사람·평화·상생번영의 가치를 중심으로 한국과 아세안이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여러 방면에서 전면적 협력의 시대를 열겠다는 것이었다.
 
실제로 이를 통해 아세안 지역에서의 한국 기업 활동의 폭이 넓어지는 등 소기의 성과가 있었다는 게 청와대와 정부의 평가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對)아세안 협력 여건에도 변화가 생기며 신남방정책도 그에 맞춰 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개발도상국인 아세안 회원국 대부분이 방역 등 보건의료 분야에서 어려움을 겪은 탓에 이들 국가의 수요를 반영하는 등 신남방정책 역시 전략적 수정이 필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신남방정책이 발표된 지 3년이 지난 만큼 현재까지의 성과와 보완점 등을 평가해 이를 업그레이드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발표한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은 이런 맥락에서 기존의 신남방정책에 '선택과 집중' 원칙을 더해 7대 핵심 분야 중심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보건의료 분야 협력이다.
개도국 대상 백신 연구·개발 지원 및 공평한 백신 보급부터 의료 전문인력 양성에 이르기까지 포괄적인 지원으로 아세안과의 유대를 심화한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도 이날 정상회의에서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과 필수 의료물품 비축 제도 지지 의사를 밝히는 등 발언의 상당 부분을 코로나19 대응 협력에 할애했다.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에는 이 외에도 ▲ 한류 활용 쌍방향 문화교류 ▲ 한국 교육모델 공유 및 인적자원 개발 지원 ▲ 상호 호혜적이고 지속가능한 무역·투자기반 구축 ▲ 상생형 농어촌 및 도시 인프라 개발 지원 ▲ 공동번영의 미래 산업 분야 협력 ▲ 비전통 안보 분야 협력이 포함됐다.
 
이는 결국 한류와 디지털 경제 등 한국이 강점을 가진 소프트파워를 활용해 아세안 국가의 성장과 번영을 지원해 아세안과 지속가능한 관계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다.[연합뉴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