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CJ CGV 3분기 영업손실 968억원…전분기 대비 적자폭 줄어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한인기업 | CJ CGV 3분기 영업손실 968억원…전분기 대비 적자폭 줄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11-10 21:18 조회4,703회 댓글0건

본문

CGV[촬영 안철수]
 
코스피 상장사 CJ CGV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이 96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영업이익 310억원)와 비교해 적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천5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8.8% 감소했다. 순손실은 1천315억원으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3분기에도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CJ CGV가 진출한 모든 국가를 비롯해 자회사인 CJ 4D플렉스도 영업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2분기 영업손실(1천305억원)과 비교할 때 3분기에는 손실 폭을 줄이면서, 최악의 국면은 지난 것으로 회사는 평가했다.
 
국내에서는 여름 성수기에 개봉한 '반도'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선전했지만, 광복절 전후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관객과 매출이 감소했다. 임차료 등 고정비 부담은 여전해 적자 기조를 이어갔다.
 
해외에서는 그동안 문을 닫았던 극장들이 운영을 재개했지만, 코로나19 영향을 벗어나지는 못했다. 글로벌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던 '테넷'과 '뮬란'이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거뒀고, 다른 할리우드 기대작들도 개봉을 취소하거나 연기한 영향이 컸다.
 
지난 7월 20일 영업을 재개한 중국에서는 애국주의 영화 '팔백'이 흥행하면서 손실 폭을 줄였고, 베트남에서는 자국 영화 'ROM'과 한국 영화 '반도'가 흥행했지만 할리우드 콘텐츠 공백을 메우지는 못했다.
 
터키는 계절적 비수기와 콘텐츠 공백이 겹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각 지방정부의 영업 중단 요청으로 극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매출이 발생하지 않았다.
 
CJ CGV는 4분기에는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모든 진출 국가에서 극장 운영을 재개했고, 그동안 연기됐던 영화들이 순차적으로 개봉하면 관객들이 다시 극장을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에서 임차료 인하 추진과 상영관 감축, 탄력 운영제 실시, 비효율 사업에 대한 재검토 등 자구책을 선제적으로 시행하면서 비용 절감 효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변경에 따라 지난 7일부터 1단계에서는 좌석 간 거리두기가 적용되지 않는 것도 호재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도굴'의 흥행에 이어 '서복', '인생은 아름다워' 등 한국 영화 기대작들이 속속 개봉하며 실적 상승을 견인할 전망이다.
 
CJ CGV 최병환 대표는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최악의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모바일에서의 편의성 극대화하고 극장에서 상영 가능한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하며 극장 공간의 가치를 높이는 데 매진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겠다"고 밝혔다.[연합뉴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