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영화제 열린다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한인뉴스 |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영화제 열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5-13 17:10 조회1,190회 댓글0건

본문

'아들의 이름으로'[시네광주1980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시-광주시 공동 주최, 온라인으로 60여편 무료 상영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영화제 '시네광주 1980'이 서울시와 광주시 공동 주최로 오는 21~30일 열린다.
 
이 영화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5·18을 다룬 장·단편 한국 영화와 20세기에 자행된 국가 폭력 및 민중의 저항을 다룬 해외 초청작 등 총 60여편이 네이버TV를 통해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개막작은 '편지'(1997)를 연출한 이정국 감독의 신작 '아들의 이름으로'가 선정됐다. 이 감독은 1990년 5·18을 다룬 최초의 극장 개봉 영화 '부활의 노래'로 데뷔한 뒤 5·18 소재 단편 '기억하라'와 장편 '반성' 등을 선보였다.
 
이번에 처음 공개되는 '아들의 이름으로'는 5·18을 우리가 어떻게 기억할 것인지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영화로, 안성기와 윤유선이 주연을 맡았다.

광주시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후원으로 제작된 장·단편 영화 12편도 처음 공개된다. 임흥순 감독의 '좋은 빛, 좋은 공기'는 광주와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일어난 국가폭력의 실상을 교차해 그린 다큐멘터리다.
 
이조훈 감독의 '광주 비디오'는 5·18 비디오 유포와 관련된 진실을 추적하는 장편 다큐멘터리이며, 박영이 감독의 '우리가 살던 오월은'은 재일 교포들이 기억하는 5·18 시위를 담았다.
 
해외작품들도 상영된다. 덴마크 조슈아 오펜하이머 감독 '침묵의 시선'(2014)은 1965년 100만여명이 숨진 인도네시아 군부정권 대학살에서 살아남은 생존자들이 당시 가해자를 찾아가 질문하는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
 
5·18과 미래의 기억을 주제로 한 국내외 VR 영화 5편도 공개된다. 상영작 목록은 홈페이지(cineg1980.kr)에서 볼 수 있으며, 전편 무료 관람이다.[연합뉴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