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박근혜 “다시 한 번 잘살아보세 신화 이루겠다” 문재인 “새누리, 국가대표 능력도 자격도 없다”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정치 | 박근혜 “다시 한 번 잘살아보세 신화 이루겠다” 문재인 “새누리, 국가대표 능력도 자격도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5-08-20 16:03 조회7,257회 댓글0건

본문

12월 19일, 18대 대통령을 뽑는 선택의 날이 밝았다. 선거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12시간 동안 전국 1만3542곳의 투표소에서 일제히 실시된다. 치열했던 22일간의 공식 선거운동은 19일 0시로 마감됐다.
 
 박근혜(60) 새누리당 후보는 18일 경남 창원과 부산에서 시작해 광화문·명동 등 서울 중심가를 돌며 유세를 마무리했다. 문재인(59) 민주통합당 후보는 서울을 시작으로 천안·대전을 거쳐 부산역 광장유세로 마침표를 찍었다. 박 후보는 ‘상행선’, 문 후보는 ‘하행선’으로 전국을 종단하는 교차유세를 벌인 셈이다. 두 후보는 이날 오전 각자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이번 대선에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장녀로 산업화 세대의 후예인 박 후보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으로 민주화 세대 출신인 문 후보의 대결이라는 상징성도 크다. 보수층과진보진영이 각각 결집한 상태에서 벌이는 경쟁이라는 의미도 있다.
 
 박 후보는 회견에서 “가족을 위해 헌신하는 어머니의 마음으로 국민 한 분 한 분의 삶을 돌보는 민생 대통령이 되겠다”며 “새로운 변화와 개혁으로 대한민국 최초 여성 대통령의 시대를 열어 달라”고 했다. 그는 “다시 한번 ‘잘 살아보세’의 신화를 이루겠다”고도 했다. 또 “지역균형인사와 탕평인사를 통해 과거와는 완전히 다른 시대가 열릴 것”이라며 “정권교체를 넘어 시대교체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을 파악하고 적응하는 데에만 1~2년이 소모되는 불안한 정권이 아니라 당선 즉시 국정을 이끌어나가고 민생과제를 해결해 나갈 준비된 후보를 선택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후보도 “새누리당은 더 이상 국가대표라고 하기엔 능력도 자격도 없음이 입증됐다”며 “오늘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총체적 난국은 대표선수 한 명 바꿔서 풀릴 일이 아니며 팀 자체를 완전히 바꿔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후보는 ‘청와대 대통령‘ ’여의도 대통령’으로 지난 5년의 정치를 함께 끌어 왔다”며 “그런데 사과 한 마디 없이 임무교대를 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기 자신을 더 좋은 나라에 살도록 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바로 투표”라며 “행동하는 양심,깨어있는 시민이 돼 달라”고 호소했다.
 
 양측은 선거운동 마지막 날까지 국가정보원 여직원 감금 사건을 둘러싸고 치열한 네거티브 전을 벌였다. 새누리당 ‘문재인 캠프 선거공작진상조사특위’를 이끄는 심재철 최고위원은 “‘제2의 김대업 사건’이자 선거공작 미수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 이목희 기획본부장은 “부실수사, 정치수사 의혹이 있다”고 몰아세웠다.<관련기사 3면>
 
중앙일보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