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박 “사람이 먼저 아닌가 보다” 문 “수도권선 이제 내가 대세”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정치 | 박 “사람이 먼저 아닌가 보다” 문 “수도권선 이제 내가 대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5-08-20 15:38 조회5,917회 댓글0건

본문

박근혜, 수도권 또 돌며 ‘국정원’으로 맹공
“참여정부 때 북 핵실험” 안보 공세 ··· 캠프선 “굳히기 돌입”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는 대선을 이틀 앞둔 17일 수도권에서 집중 유세를 펼쳤다. TV토론 준비로 일정을 잡지 않은 16일을 제외하면 14·15일에 이어 나흘 연속 최대 표밭인 수도권을 찾은 셈이다.
 
이날 박 후보는 연설 초반부터 ‘민주통합당에 의한 국가정보원 여직원 감금’ 사건을 거론하며 야당을 공격했다. 수원 지동시장유세에서 그는 “그 불쌍한 여직원은 결국 무죄라는 건데 민주당은 사과 한마디 않고 인권 유린에는 아무 말이 없다. 사람이 먼저라더니 사람이 먼저가 아닌가 보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빨리 수사해 결과를 내놓으라고 하더니 이젠 (경찰을) 못 믿겠다고 한다”며 “도대체 민주당은 누구를 믿는다는 말인가. 제가 굿판을 벌였다고 조작 방송을 하고 ‘신천지’와 관계 있다고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나꼼수’만 믿는다는 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북 안보 이슈를 고리로 공세를 펴기도 했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 운반 수단인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는데 문재인 후보는 이것이 현 정부의 안보 무능 때문이고 저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떠넘긴다”며 “북한의 제1차 핵실험과 대포동 미사일 발사는 참여정부 때 발생했다. (지도자의) 국가관과 나라를 지키려는 의지를 확인하려면 현재문제가 되는 (2007년) 남북 정상회 당시의 NLL 발언을 확인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연설 초반 공세적 어조였던 박 후보는 후반부엔 ‘대통합’ ‘민생’을 내세우며 문 후보와의 차별화를 시도했다. ‘민생’ ‘통합’ ‘약속’ ‘준비된’ 대통령이란 표현도 수차례 썼다. 그는 “제가 당선되면 ‘여야 지도자들과 함께하는 국가지도자 연석회의’를 만들어 국민 대통합의 길을 열고 ‘청년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직접 청년 정책을 챙기겠다”고 했다. 중산층 복원, 도시재생사업,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추진 등 수도권 표심을 잡기 위한 공약도 재확인했다.
 
막판 판세에 대해 박 후보 측은 승기를 잡았다고 보고 ‘굳히기’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권영세 종합상황실장은 “최근 언론과 자체 여론조사를 종합해보면 박 후보가 계속해서 선두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변수는 투표율인데 지지자들의 투표를 독려하고 남은 기간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다면 승기를 무난히 굳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형환 대변인도 “최근 민주당 지지자와 외곽 세력을 중심으로 ‘문 후보가 전세를 역전시키고 있다’는 등 여론을 호도하는 문자와 글들이 난무하고 있다”며 “자신들의 기대감을 드러낸 사실 호도일 뿐 현재판세는 (박 후보가 앞선다는) 언론 보도와 마찬가지다”고 했다.
 
중앙일보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