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북한서 통보 못 받은 중국 당황”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건∙사고 | “북한서 통보 못 받은 중국 당황”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5-08-20 14:50 조회5,887회 댓글0건

본문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데 대해 미국정부는 국제사회와 공조해 강력한 대북 제재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백악관과 국무부 등은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 결의안을 이끌어내기 위해 중국과의 공조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이번 사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을 용납할 수 없다는 공감대를 만들기 위해 유엔 안보리에서 중국·러시아 등과 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발사하기 전까지 중국은 반대한다는 입장을 북한 측에 명확히 밝혔으며 발사 후에도 유감을 표시했다”며 “중국 등과 함께 북한을 추가로 처벌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빅토리아 뉼런드 국무부 대변인도 “중국과 밀접한 대화를 나누고 있으며 잘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정부 당국자들은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로켓 발사 문제를 협의하고 있으며 빌 번즈 국무부 부장관도 미국을 방문 중인 왕자루이(王家瑞) 대외연락부장(장관급)과 긴밀히 협의했다고 전했다.
 
베이징(北京)의 한 외교소식통은 13일 “북한이 12일 갑작스러운 로켓 발사 사실을 중국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북한의 로켓 발사 직후 중국이 약간 당황한 모습을 보였으며 여러 경로를 통해 (중국이) 사전에 로켓발사 사실을 통보받지 못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달 말 류훙차이(劉洪才) 주 북한 중국대사에게 12월10~22일 기간에 로켓을 발사할 것이라는 사실을 대외 발표 직전 통보했다.
 
중앙일보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