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문재인, 범야권 정당 승부수 민주 기득권 포기 ... 안철수 측 주도권 보장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정치 | 문재인, 범야권 정당 승부수 민주 기득권 포기 ... 안철수 측 주도권 보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5-08-19 17:55 조회5,502회 댓글0건

본문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9일 대선승리 시 신당을 창당하고 대통합 내각을 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야권의 지형 전체를 새롭게 짜겠다는 구상이다. 대선을 열흘 앞두고 띄운 또 하나의 승부수다.
문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리모델링 수준 갖고는 안 된다. 완전히 새로운 건물을 짓는 수준으로 정치의 판을 새롭게 만들어나가야 한다”며 “정권교체와 새 정치를 갈망하는 모든 세력과 함께 ‘국민정당’으로 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와 민주당은 새로운 정치질서를 만들기 위해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을 것”이라며 “계파정치, 기득권 정치의 틀을 근본적으로 혁신해야 한다. 저부터 대한민국의 발목을 잡고 있던 구(舊)정치와 확실히 결별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후보의 ‘민주당 기득권 포기’와 ‘신당 창당’ 선언은 안철수 지지세력이 대선 이후 정계 개편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약속한 것으로도 해석되고 있다. 대선승리 시 신당 쪽에 안씨의 정치적 안착을 보장함으로써 안철수 지지층을 최대한 흡수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문 후보는 이날 안씨가 강하게 요구했던 국회의원 정수 축소를 적극 검토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정
책공약집도 채택했다.
문 후보는 또 “정권교체와 새 정치 과정에 함께한 세력이 내각과 정부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조각 때 여러 세력을 아우를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민주당과 안철수 전 후보 지지세력, 진보정의당과 다양한 시민사회, 합리적인 중도보수 인사들이 함께하는 국민연대의 선거가 될 것”이라며 “이 세력들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단계부터 모든 법과 제도를 준비하고 혁신할 것”이라고도 했다.
 
중앙일보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