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국정쇄신 vs 야권신당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정치 | 국정쇄신 vs 야권신당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5-08-19 17:55 조회6,156회 댓글0건

본문

박근혜, 대통령 직속기구 공약 야권에 문호 개방 ··· 안철수 쇄신안도 수렴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가 15일 집권 시 대통령 직속으로 ‘국정쇄신 정책회의’를 신설하겠다고 발표했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때부터 설치 준비에 들어가 집권 후 곧
바로 발족한다는 구상이다. 박 후보측 안대희 정치쇄신특위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신설될 기구에서) 민주적 국정 운영과 국회와의 협력 강화, 기회균등위원회 설치,
검찰 개혁 등과 관련된 국정쇄신 과제에 대해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수립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특히 무소속 안철수 전 후보 등 범야권 후보가 제시한 정치쇄신 의견도 이 기구를 통해 수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박 후보는 야당 후보자가 제시한 정치쇄신 공약도 검토해 수용할 부분은 과감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며 “(박 후보의) 공약에 포함되지 않은 국정 전반에 걸친 쇄신책을 국민으로부터 수렴해 국정 과제로 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국정쇄신 정책회의’의 문호를 야권에도 개방한다는 계획이다. 대통령을 의장으로 한 이 기구에는 행정 각부 장관과 국무총리실장·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정
부 당국자 외에 세대·이념·지역을 대표하는 시민대표, 각계 전문가를 포함시키기로 하고 이 중 3분의 1이상은 야당이 추천하는 인사로 구성키로 했다.
국정쇄신 정책회의에선 박 후보가 강조한 ‘대통합 탕평인사’ 등의 실천 방안도 마련될 것이라고 한다.
안 위원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박 후보가 정치쇄신안을 발표하면서 탕평인사, 회전문 인사를 근절하겠다고 밝혀온 만큼 대통합 탕평인사가 중점 추진 과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