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LIPI, “자카르타 가라앉는다…25년 뒤에는” 경고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회∙종교 | LIPI, “자카르타 가라앉는다…25년 뒤에는” 경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Dedy 작성일14-06-01 12:01 조회3,569회 댓글0건

본문

집중호우시 홍수 위험 커…5년마다 대 홍수 주기적 발생 
배수시설 미구축, 해수면 상승, 지하수 난개발 등 주요 원인
 
 자카르타 홍수문제가 최근 이슈화되면서 과학자들이 지하수 불법 사용, 배수 문제, 해수면 상승을 지적하며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현지언론 자카르타글로브는 27일 인도네시아과학연구센터(이하 LIPI)가 이대로라면 25년 뒤에 자카르타가 가라앉을 것이라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기후변화로 인해 기상이변이 자주 일어나는 것 뿐만 아니라 수도권인 자보데타벡(자카르타·보고르·데뽁·땅으랑·브까시)지역이 지속적으로 개발되면서 거주인구가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지적된다. 적절한 배수 시스템을 구축하지 못한 상태로 지하수 사용을 계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LIPI 연구원인 파크루딘은 26일 “총 13개 강이 자카르타를 지나기 때문에 집중호우가 내리면 홍수위험이 크다. 또 배수시설구축 미흡 및 해수면 상승도 주요 요인이다”고 말했다. 
 LIPI에 따르면 1925년부터 1989년까지 자카르타 인근 해수면은 매년 4.3mm 상승해 왔다. 또, 중부자바 스마랑은 매년 9.27mm, 동부자바 수라바야는 매년 5.47mm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파크루딘 연구원은 “정부는 해수면 상승 대책을 세워야 한다. 해수면이 상승하면 해일이 발생해 홍수를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자카르타 홍수문제는 생태시스템과 해수시스템을 아우르는 환경수문학적 방면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LIPI의 지질학자 로버트 델리놈 연구원은 “자카르타 지역의 지반침하가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서부자바의 경우, 매년 지반이 5~15mm정도 가라앉고 있다. 지반침하는 홍수요인 중 하나다”고 밝혔다. 또 그는 정부가 지반침하를 막기 위해서는 자카르타시민들의 지하수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카르타는 오래 전부터 홍수를 겪어온 도시다. 최근 가장 심각했던 홍수는 지난 2002년,  2007년 그리고 올 해 1월 말 발생해 도시를 마비시켰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