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자카르타와 수도권 지진 위협…바리비스 단층 활성 상태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건∙사고 | 자카르타와 수도권 지진 위협…바리비스 단층 활성 상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2-06-27 21:16 조회9,035회 댓글0건

본문

2019년 3월 17일 인도네시아 롬복 섬 북동부 해안에서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했다 (사진=안따라포토/ BPBD NTB)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그 주변 지역이 섭입대와 단층선에서 지진 위험이 있기 때문에 자카르타-보고르 지역은 잠재적인 지진 위협에 대비해야 한다고 26일 꼼빠스닷컴이 보도했다.
 
지난 16일 세계적인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Nature) 자연 부문에 자카르타와 그 주변 지역의 지진 위험 관련 내용이 추가됐다.
 
또한, 반둥공과대학(ITB)의 스리 위디얀또로 광업 및 석유공학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자카르타 남쪽의 단층선인 바리비스 단층이 활성 상태로 가장 위험하다.
 
바리비스 단층은 자바섬 북부의 뿌르와까르따 군에서 마잘릉까 군까지 뻗어 있다.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의 다르요노 지진 및 쓰나미 관련 부서장은 바리비스 단층은 자카르타와 그 주변 지역에서 지진 활동을 일으킬 수 있는 활성 단층이라고 설명했다.
 
다르요노 부서장은 25일 "남부 자카르타 부분의 바리비스 단층이 연간 약 5mm의 예상 전단율로 활성 상태인 것으로 입증되었다"며 "또한 이 단층의 활동은 2.3~3.1의 작은 규모지만, 기상기후지질청의 지진계 센서 장비의 모니터링을 통해 해당 현상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존의 데이터를 보더라도 자카르타는 이전에도 지진으로 인한 피해를 입었었다.
 
바리비스 단층과 관련된 지진 기록에 따르면 ▲1699년 1월 5일 자카르타에서 규모 8.0의 지진 ▲1780년 1월 22일 자카르타에서 규모 7.0 지진 ▲1847년 11월 16일 찌르본에서 규모 7.0의 지진이 있었다.
 
기존의 데이터와 최신 지구물리학 연구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인구의 약 11%인 29,116,662명이 거주하는 자카르타와 수도권 지역은 지진에 취약하다.
 
반둥공과대학의 엔드라 구나완 물리학 연구원은 “인구밀도가 높은 지역의 문제이기에 더욱 민감한 사안이지만 실제 자카르타 남부 부근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기에 국민들이 알아야 한다. 지진 위험에 대비할 수 있는 국민교육이 필요하다”며 국민들에게 자카르타와 수도권 지역의 재난 취약성에 대해 알려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한 “공간 ​​계획과 건물 계획 외에도 지진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적 교육과 훈련을 정기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르요노 교수는 자카르타와 수도권 지역은 특히 지진 재난 발생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카르타와 수도권 지역은 퇴적물로 구성된 연약한 토양 조건을 가지고 있기에 지진으로 인한 위험이 더크다.
 
다르요노 교수는 “1997년 3월 17일 자카르타를 강타한 5.8 규모의 지진으로 인해 수디르만-땀린 거리의 여러 건물이 피해를 입었다”라고 말하며 “마찬가지로 올해 초 1월 14일 순다 해협의 규모 6.7의 지진이 큰 피해를 일으켰으며, 자카르타까지 느낄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서부자바의 섭입대에서 규모 8.8에 달하는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 있는데, 실제 지진이 일어난다면 자카르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학계는 1699년에 일어났던 지진 피해보다 더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국에 큰 피해를 입힌 1780년과 1834년에 발생한 지진 또한 바리비스 단층에서 시작됐다. 자카르타와 수도권은 100년 전과 비교하여 인구밀도가 두 배로 증가했기에 그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다르요노 교수는 진도 4.5의 작은 규모라도 진앙이 얕고 표면에 가까우면 큰 피해를 주며 심지어 이보다 규모가 크다면 그 피해는 더욱 파괴적일 것이라며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카르타와 수도권 지역 지진 재해에 대비하여 지진 위험 상세지도 기반으로 건물 내진 설계 강화, 국민들 대상으로 지진 대피 및 생존 안전교육 훈련이 필요하다.
 
다르요노 교수는 지진 대피 및 생존안전 훈련은 바리비스 단층으로 인한 지진 뿐만 아니라 모든 지진을 대비하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꼼빠스닷컴/자카르타경제신문]
 
▲자카르타 남부의 활성 바리비스 단층 위치 지도(출처=인포그래픽 Kompas.id/Gunawan)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