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국민수권당(PAN) 연정 합류로 요동치는 인도네시아 정국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정치 | 국민수권당(PAN) 연정 합류로 요동치는 인도네시아 정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1-09-01 22:02 조회25,966회 댓글0건

본문

국민수권당 (PAN) 줄키플리 하산(Zulkifli Hasan) 총재와 에디 수빠르노(Eddy Soeparno) 사무국장이 8월 23일(월) 자카르타 PAN 중앙위원회 사무실에서 제23회 창립기념일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Dokumentasi/PAN)
 
인도네시아 국민수권당(PAN)이 정부에 동조하는 정당연합에 공식 합류했다.
 
줄키플리 하산(Zulkifli Hasan) 총재는 8월 25일(수) 대통령 주재로 대통령궁에서 열리는 정당 대표 모임에 초청되어 참석했고, 이후 8월 31일(화) PAN은 자카르타에서 열린 전국 제2실무 협의를 통해 이와 같은 결정을 채택했다.
 
PAN 부총채 피파 요가(Viva Yoga)는 전국실무회의가 PAN의 연정 참여를 승인했음을 발표하고 지방대표위원(DPW) 모두가 이 결정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PAN이 연립정권에 참여함에 따라 이제 야당은 복지정의당(PKS)와 민주당(Partai Demokrat) 두 곳만 남았다.
 
2019년 대선 당시 PAN은 그린드라당, PKS, 민주당과 함께 쁘라보워 수비얀토와 산디아가 우노팀을 응원했다.
 
그러나 그린드라 당은 쁘라보워 총재가 국방장관, 에디 쁘라보워(Edhy Prabowo) 부총재가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입각하면서 제일 먼저 현 조코 위도도 정부 지지로 돌아섰고 이후 산디아가 우노도 전임자 위시누타마(Wishnutama)의 후임 관광창조경제부 장관에 임명되었다.
 
줄키플리 하산 PAN 총재는 전국실무회의에서 무슬림 대중과 정부 사이를 잇는 교량이 되는 것이 당의 역할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가 이 부분을 중요하게 여기는 이유는 현 정부가 이슬람 민중과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있다는 인식이 민간에 팽배해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줄키풀리는 대통령과 정당 총재들과의 회합에서 1945년 헌법 개정에 대한 이야기도 오갔음을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개혁시대에 들어선지 23년이 된 오늘날, 그간 한번도 손보지 않은 헌법에 대한 재평가가 필요하며, 만약 개헌을 한다면 그 방향과 목표가 어찌해야 하는지에 대한 생각을 스스로 가다듬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마침 국가자문의회(MPR)가 현재 두 개 조항을 추가하는 제한적 개헌을 검토하는 중이다. 그중 하나인 1945년 헌법 3조에 추가하려는 조항은 국가가 나아갈 방향을 바꾸거나 결정하는 MPR의 권한과 관련이 깊다.
 
또 다른 조항은 대통령이 제출한 국가예산안(APBN)이 국가적 장기목표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국회(DPR)가 이를 거부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한 23조에 추가할 예정이다.
 
PAN의 이번 행보는 과거 대선 당시 정당연합 파트너였던 PKS와 민주당의 반응을 이끌어냈다.
 
PKS 중앙위원회 마르다니 알리(Mardani Ali)위원장은 PAN의 이번 결정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8월 26일(목)자 논평을 내놓았다. 연정에 가담할지 야당으로 남을지의 결정은 오롯이 PAN의 것이라는 논리다.
 
그는 PAN의 이번 행보가 여전히 야당으로 남는 PKS의 입장에 어떤 영향도 끼치지 않을 것이며 PKS는 신의 가호 속에서 오히려 야당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방식으로 국가보위에 충실하겠다고 강조했다. 비판적이면서도 건설적인 지적과 비평으로 정부정책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겠다는것이다.
 
한편 민주당 전략소통국장 헤르자키 마헨드라 뿌뜨라(Herzaky Mahendra Putra)는 PAN의 이번 연정참여가 국민들이 원하는 방향과 용도에 부합하는 것이었음을 증명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8월 27일(금) 꼼빠스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전날의 대통령궁 회합과 연정참여 정당연합의 구성 내용이 변경되는 것이 아무쪼록 국민들을 위해 생각하고 코로나-19 대응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꼭 필요한 것이었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헤르자키는 PAN의 연정참여가 1945년 헌법 개정, 그것도 대통령 임기 연장을 위한 것이 아니어야 한다고 덧붙이는 것을 잊지 않았다.[꼼빠스닷컴/자카르타경제신문]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