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백수의 왕'도 굶주림…인니, 영양실조 수마트라호랑이 치료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회∙종교 | '백수의 왕'도 굶주림…인니, 영양실조 수마트라호랑이 치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11-04 15:33 조회7,510회 댓글0건

본문

인도네시아, 영양실조 수마트라호랑이 붙잡아 고지대 방사[북수마트라 천연자원보호국·재판매 및 DB 금지]
 
인도네시아 당국이 민가에서 가축을 잡아먹던 수마트라호랑이를 붙잡아 영양실조 등을 치료한 뒤 헬기에 실어 고지대에 방사했다.
 
4일 수라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올해 8월 24일 수마트라섬 북부 남타파눌리군의 한 마을에서 암컷 수마트라호랑이가 포획됐다.
 
주민들이 '스리 나빌라'라고 이름 붙인 이 호랑이는 올해 5월부터 민가에 출몰했고 8월 4일에는 개와 뱀을, 같은달 15일에는 염소를 잡아먹었다.
 
이에 천연자원보호국 관계자들이 출동해 함정을 만들어 스리 나빌라를 붙잡은 것이다.
 
세 살 정도로 추정되는 이 호랑이는 영양실조로 많이 야위었고, 탈수, 빈혈, 간에 문제가 있었다.
 
당국은 두 달 동안 호랑이를 치료한 뒤 10월 30일 검사 결과를 토대로 방사를 결정했다.
 
당국은 수마트라섬 북부 아체주 구능 르우제르국립공원(Leuser)의 해발 1천320m 수마트라호랑이 서식 추정지가 방사 구역으로 적합하다고 봤다.
 
스리 나빌라는 이달 3일 차량과 헬기에 실려 해당 지점으로 이동한 뒤 풀려났다.
 
북수마트라 천연자원보호국장 시안투리는 "수마트라호랑이 서식 추정지에 풀어주는 것이 적합하다고 판단해 20시간 동안 이송 작전을 펼쳤다"며 "주변에 덫이 없는지 사전에 확인하는 작업도 했다"고 말했다.
 
멸종위기종인 수마트라호랑이는 1970년대에는 1천마리 정도로 파악됐으나 산림파괴와 계속된 밀렵으로 현재 야생에 400∼600마리 정도만 남아있다.[연합뉴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