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도네시아 9세 소년, 성폭행 위기 엄마 구하려다 살해돼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건∙사고 | 인도네시아 9세 소년, 성폭행 위기 엄마 구하려다 살해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10-13 21:58 조회986회 댓글0건

본문

엄마 성폭행 막으려는 9세 소년 살해 후 체포된 범인[수라·재판매 및 DB 금지]
 
조기 출소 살인범, 소년 시신 업고 달아났다 총 맞고 체포
 
인도네시아에서 9세 소년이 성폭행당하는 엄마를 구하려다 범인의 손에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공분을 샀다.
 
13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수마트라섬 동부아체군에서 10일 밤 삼술(35)이라는 남성이 가정집에 침입해 잠들어 있던 여성(28)을 성폭행했다.
 
피해 여성은 정글 칼(마체테)을 든 삼술에게 저항하다 손을 베였다.
당시 피해 여성의 남편은 강에 물고기를 잡으러 집을 비웠고, 집이 팜농장 가운데 있어 도와줄 이웃이 없었다.
 
그때 아홉 살 난 아들이 다른 방에서 잠자다 엄마가 싸우는 소리를 듣고 달려왔다.
삼술은 소년이 달려들자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뒤 시신까지 둘러업고 달아났다.
 
경찰은 다음날 오전 축구장에 숨어있던 삼술을 포위했고, 그가 흉기를 휘두르며 저항하자 다리에 세 차례 총을 발사해 체포했다.
 
삼술은 체포된 뒤에도 소년의 시신을 어디에 숨겼는지 입을 다물었다.
 
경찰은 삼술을 계속 압박해 위치를 알아낸 뒤 인근 강에 버려진 소년의 시신을 수습했다.
 
지역 경찰 수사대장은 "어머니를 지키려던 용감한 소년의 시신은 온몸이 베인 상처투성이라 가슴이 아팠다"며 "팔과 손가락, 어깨, 목, 턱, 가슴에 셀 수 없는 상처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삼술은 조사 결과 다른 살인 사건을 저질러 징역 18년을 선고받고 15년째 복역하던 중 교도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을 우려한 정부에 의해 최근 조기 출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도네시아 법무인권부는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전국 교도소에서 형량의 3분의 2를 복역한 수용자 5만명을 순차 가석방하고 있다.
 
올 초 인도네시아 전국의 수용자는 27만여명으로, 공식 수용인원의 두 배가 넘는다.
 
가뜩이나 코로나19 사태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가석방자들까지 쏟아져 나오다 보니 이들이 노상강도, 편의점 강도부터 주택 강·절도 사건 등을 저질렀다는 소식이 계속해서 보도되고 있다.[연합뉴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