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BTS 지민 생일, 인도네시아 팬들 맹그로브 8천그루 식수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문화∙스포츠 | BTS 지민 생일, 인도네시아 팬들 맹그로브 8천그루 식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10-12 22:44 조회913회 댓글0건

본문

중부 자바 해안가에 맹그로브 묘목 심는 BTS 팬과 자원봉사자[인스타그램 asabelliaa·재판매 및 DB 금지]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인도네시아 팬들이 멤버 지민의 생일을 기념하고자 중부 자바 해안에 맹그로브 묘목 8천735그루를 심었다.
 
12일 자카르타포스트 등에 따르면 아사(24)라는 인도네시아 팬이 지민의 26번째 생일(10월 13일)을 앞두고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5일까지 맹그로브 묘목 1천그루를 심자는 프로젝트를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제안했다.
 
아사가 맹그로브 프로젝트를 제안한 지 9일 만에 BTS 인도네시아 팬 1천800여명이 기부에 참여, 8천735그루의 묘목을 중부 자바 드막군 해안가 베도노 마을에 심었다.
 
베도노 마을은 지난 20년간 해안지역의 극심한 침식으로 두 마을이 물에 잠겨 250여 가구가 이주해야 했다.
 
맹그로브 숲은 동남아 해변이나 하구 습지에 발달하는 숲으로, 해안 재난의 '천연 방어막' 역할을 한다.
 
가령, 2004년 '인도양 대쓰나미'가 덮친 스리랑카의 두 마을 가운데 맹그로브가 무성하게 자란 곳에서는 단 2명이 숨진 데 비해 맹그로브가 없는 마을에서는 6천명이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아사는 "지민의 생일을 맞아 처음에는 한국의 광고판에 축하 광고를 내려 했지만, 코로나 사태 때문에 단념했다"며 "맹그로브 묘목을 심는 프로젝트가 이렇게 크게 성공을 거둘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아사는 숲을 되살리기 위한 크라우드 펀딩 활동을 펼쳐온 단체(Lindungihutan)와 손을 잡고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는 "술라웨시섬 마카사르에 살고 있어서, 묘목을 심는 현장에는 직접 가지 못했지만 다른 아미(BTS팬클럽)들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며 "그들은 행복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2018년부터 아미로 활동 중이라는 아사는 오는 12월에 생일을 맞는 멤버 진과 뷔를 위해서도 환경 관련 자선활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