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도네시아 장관들, 명절 앞두고 '귀향 단념' 뮤직비디오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회∙종교 | 인도네시아 장관들, 명절 앞두고 '귀향 단념' 뮤직비디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5-21 23:28 조회1,778회 댓글0건

본문

인도네시아 장관들, 명절 앞두고 '귀향 단념' 뮤직비디오[트위터 @KemnakerRI]
 
라마단 종료 후 코로나 폭증 우려…"81% 시민 준봉쇄 해제 원해"
 
인도네시아 장관들이 라마단 종료 후 '르바란' 명절 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폭증을 우려해 고향에 가지 말라고 호소하는 뮤직비디오를 내놓았다.
 
21일 현지 매체들은 장관들이 출연한 55초짜리 뮤직비디오 '무딕을 하지 말라, 무딕 없이도 여전히 재밌다'(Jangan Mudik, Nggak Mudik Tetap Asyik)가 SNS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도했다.
 
'무딕'(Mudik)은 명절 기간 귀향을 뜻한다. 이슬람 신자들이 한 달 간 해가 떠 있는 동안 금식하는 라마단이 23일께 종료하면 인도네시아 최대 명절인 르바란(이둘피트리)이다.
통상 르바란 연휴는 열흘 이상 지속하고, 이때 2천500만명 안팎이 귀향길에 오른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정부가 르바란 연휴의 대부분을 연말로 옮기고, 자카르타 수도권 등 '대규모 사회적 제약'(PSBB) 조처가 내려진 지역 거주민의 귀향을 금지한 상태다.
 
뮤직비디오에는 부디 카르야 수마디 교통부 장관과 레트노 마르수디 외교부 장관, 조니 G.플라테 정보통신부 장관, 물도코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출연해 시민들이 귀향을 단념하도록 노래를 불렀다.
 
장관들이 음정, 박자가 잘 안 맞지만, 열심히 노래하는 모습이 더 주목받았다.
지난 3월 부디 교통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바람에 국무회의에 동석했던 조코 위도도 대통령 부부와 장관들이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바 있다.
 
네티즌들은 장관들의 애쓰는 모습에 박수를 보내면서도 한 편으로는 코로나19 발생 후 '준 봉쇄조치'를 뒤늦게 도입한 점, 국내선 여객기 등 운항을 중단했다가 재개한 점, 감염자가 계속 늘어나는데도 제재 완화를 준비하는 점 등을 비판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자 '경제 파탄'을 우려해 단계별 출구전략을 논의하고, 제재 완화를 위한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백신이 나올 때까지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뉴노멀(New Normal·새로운 일상) 시대를 맞이할 준비가 중요하다"는 등 발언을 통해 장기전을 강조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섣부른 제재 완화'라는 비판을 의식해 신중론도 동시에 펼치고 있다.
정부 코로나19 신속 대응팀을 지휘하는 도니 모나르도 국가재난방지청(BNPB) 청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정부 부처·기관들은 우리 국민의 81%가 대규모 사회적 제약(PSBB)를 즉시 해제하길 원한다고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사회가 (보건지침을) 잘 따르지 않으면 PSBB를 해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PSBB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지역에 대한 준 봉쇄조치다.
 
도니 청장은 '국민의 81%'라는 수치가 어떻게 나왔는지에 대해서는 상세한 설명을 하지 않았다.[연합뉴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