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니 경찰, 파푸아 폭동에 인권 변호사 지명 수배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회∙종교 | 인니 경찰, 파푸아 폭동에 인권 변호사 지명 수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9-11 14:26 조회249회 댓글0건

본문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경찰은 지난달 19일부터 시작된 뉴기니섬 인도네시아령 파푸아의 반정부시위와 관련해 허위 정보를 확산하고 선동한 혐의로 인권 여성 변호사 베로니카 꼬만을 지명 수배한다고 밝혔다.
 
뉴기니섬 서부의 파푸아는 50년 전 주민투표를 통해 인도네시아에 편입됐으나, 무장독립 투쟁이 산발적으로 이어졌다. 파푸아 주민들은 지난달 17일 '인도네시아 국기 훼손' 혐의로 파푸아 출신 대학생 43명이 체포되고 이들에 대한 모욕적 발언이 담긴 동영상이 유포되자 '인종차별'이라며 폭발, 소요사태가 벌어졌다.
 
현지 언론 자카르타포스트의 9일자 보도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베로니카가 트위터를 통해 확증이 없는 가짜 정보를 영어로 확산하고 이를 계기로 폭동이 일어났다"며 전자정보처리법(ITE) 등 4개 법령 위반 혐의로 인정했다. 베로니카가 현재 국비 유학으로 남편과 외국에 거주 중이기 때문에 국가경찰, 외무부, 국가정보원(BIN) 외에도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에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위란또 인도네시아 정치법무안보조정부 장관은 지난 5일 회견을 통해 베로니카에 대해 “그녀의 발언으로 파푸아 주민들이 도발, 저항을 계속하고 폭력적인 시위를 벌인 것은 명백하다”며 이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하고 비난했다.
 
하지만 이러한 정부와 경찰의 대응을 비난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자카르타 법률지원협회(LBH Jakarta)는 경찰이 베로니카를 용의자로 인정하고 체포 영장을 발부한 것에 대해 "인권 활동가들을 범죄자로 만들어 국제 사회에서 그녀의 발언을 묵살하려는 경찰의 압력"고 지적했다. 이어 “베로니카의 발언은 증거나 신뢰할 수 있는 보도에 의해 뒷받침되고 있어 그녀의 발언이 거짓말이라는 정부의 주장에 대해 쉽게 반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