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구글, 이름이 '구글' 인니 아기에게 선물…"도움주는 사람 되길"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건∙사고 | 구글, 이름이 '구글' 인니 아기에게 선물…"도움주는 사람 되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7-03 14:38 조회2,120회 댓글0건

본문

인도네시아 아기 '구글'과 구글이 보내온 선물
 
 
아기 아빠 "모든 것 알고 유용한 구글 검색엔진처럼 크길"
 
 
구글이 '구글'이라는 이름의 인도네시아 아기에게 선물을 보냈다.
 
3일 일간 꼼빠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구글 인도네시아는 지난달 28일 자카르타 외곽 브까시에 사는 '구글(아기)'의 부모에게 구글 로고가 적힌 파란색 옷 등 여러 가지 아기 선물을 보냈다.
 
아기의 아빠인 안디 짜햐(31)는 작년 11월 30일 둘째 아들이 태어나자 "아이가 모든 것을 알고 많은 사람에게 유용한 구글 검색엔진처럼 자라길 바란다"며 '구글'로 이름을 짓자고 제안했다.
 
아기 엄마인 엘라 까리나(27)는 남편의 제안에 처음에는 망설였지만 결국 따랐다.
 
최근에 까리나씨가 SNS에 '구글'이라는 이름이 적힌 아기 출생 증명서를 올리면서 화제가 됐고, 이를 알게 된 구글 측에서 선물까지 보낸 것이다.
 
당시 온라인에서는 "구글(아기)은 구글(검색엔진)에서 자기 이름을 검색하기 힘들 것"이라는 글이 올라오는 등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까리나씨는 "구글 측에서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구글(아기)을 축하해주는 한편 아이가 커서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처음에는 '구글'이라는 이름에 반대했지만, 지금은 후회하지 않는다"며 "구글의 관심에 감사드리며 우리는 이제 더 자신감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