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니 경찰초소 폭발물 터져 테러범만 중상…"폭발력 약해"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건∙사고 | 인니 경찰초소 폭발물 터져 테러범만 중상…"폭발력 약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6-10 09:24 조회823회 댓글0건

본문

경찰 "이슬람국가 사상 영향 받은 듯…테러조직 연계성 조사"
 
 
인도네시아 자바 섬 중부 경찰 초소에서 폭발물이 터져 자살테러를 시도한 20대 범인 본인만 중상을 입었다.
 
지난 4일 CNN인도네시아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0분께(현지시간) 중부 자바 주(州) 수꼬하르조(Sukoharjo) 길거리 경찰 초소에 한 남성이 접근, 폭발물을 터뜨렸다.
 
당시 경찰관 7명이 초소 안팎에서 교통정리를 하는 등 근무 중이었지만 폭발물에 다치지 않았고, 범인만 복부를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돼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범인이 22세 청년 로픽 아사루딘이라고 신원을 확인하고, 이날 새벽 그의 거주지를 압수 수색해 배터리와 기폭장치, 황과 염소산칼륨 혼합물 등 다수의 증거를 확보했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피의자가 ISIS(이슬람국가의 옛 이름) 사상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테러조직과 연계됐는지, 아니면 단독 행동을 한 것인지는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장 감식 결과 피의자가 사용한 폭탄은 폭발력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허리에 폭탄을 장착했기 때문에 복부와 오른손을 다쳤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피의자 가족을 조사한 결과 피의자가 평소 내성적이라서 주변 사람들과 어울리는 일이 드물었고, 사고 당일 밤에도 가족에게 아무런 인사 없이 혼자 오토바이를 몰고 나갔다고 언론 브리핑에서 전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