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니도 명절에 '빳빳한 새돈' 선물 풍습…위조지폐 유통 비상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회∙종교 | 인니도 명절에 '빳빳한 새돈' 선물 풍습…위조지폐 유통 비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6-09 13:51 조회945회 댓글0건

본문

라마단 종료 기념하는 '르바란' 최장 11일 황금연휴
 
 
지난 3일 인도네시아의 최대 명절인 '르바란(이둘피뜨리)'이 시작되면서 위조지폐 유통 우려가 덩달아 커졌다.
 
르바란은 이슬람 금식 성월인 라마단 종료를 기념하는 명절이다.
 
세계 최대 이슬람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는 이때 온 가족이 고향에 모이며, 새 돈을 친척과 이웃에게 선물하는 풍습이 있다. 이러한 돈을 중국의 세뱃돈과 마찬가지로 '앙빠오(Angpao)'라고 부른다.
 
어른들은 특히 아이들에게 앙빠오를 주며 라마단 기간에 금식했는지, 코란(이슬람교 경전)을 얼마나 암송했는지 등을 물어본다.
 
인도네시아 은행들은 올해 르바란을 앞두고 전국 2천941곳에서 신권을 교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하지만, 1만7천여개 섬나라 특성상 은행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이 상당하고, 은행 영업시간에 못 맞추는 사람들도 많아서 길거리에 신권을 쌓아 놓고 교환해주는 업자들이 여전히 활개 친다.
 
이들은 위조지폐를 섞어서 주거나 슬쩍 지폐를 몇장 빼고 주는 속임수를 부린다.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인 뱅크인도네시아의 로즈마야 하디 부총재는 "은행 공식 환전소를 작년보다 많이 늘렸고, 신분증 사본만 있어도 환전이 가능하다"며 "사설 환전소가 아닌 공식 환전소를 이용해달라"고 최근 CNN인도네시아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이어 "위조지폐인지 확인할 때는 시각과 촉각을 사용해야 하고, 3D를 이용하면 확실하다"고 덧붙였다.
 
한편에서는 앙빠오에 대해 '중국 문화의 각색'이라는 비판도 나오지만, 여전히 인도네시아인 대다수가 신권을 준비하며 아이들은 용돈을 받는다는 기대에 르바란을 기다린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한편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날부터 7일까지를 르바란 법정공휴일과 임시공휴일로 정했으며, 5월 30일(목)이 예수승천일로 공휴일이었기에 5월 31일(금) 하루를 휴가 내고 6월 9일(일)까지 최장 11일간 황금연휴를 즐기는 사람이 많았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