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아이 빨리 재우려 맥주를?…엄마 친구의 황당 행동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건∙사고 | 아이 빨리 재우려 맥주를?…엄마 친구의 황당 행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6-09 13:41 조회1,106회 댓글0건

본문

인도네시아에서 어린 아이를 돌보던 한 여성이 아이를 빨리 재우기 위해 맥주를 먹이는 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퍼져 빈축을 샀다. 특히 이 여성의 아이 엄마의 친구로 확인돼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는 속담을 되새기게 했다.
 
지난달 27일 미국 월드 오브 버즈는 인도네시아 현지 매체를 인용해 현지 맥주 브랜드 ‘빈땅(Bintang)’ 캔 속 내용물을 아이에게 먹이는 황당한 행동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20대로 보이는 여성이 직접 맥주 캔을 들고 아이에게 이를 먹이고 있다. 그는 “다른 사람들은 모두 아이들에게 우유를 주지만, 나는 맥주를 준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윽고 자신도 한 모금을 마신 후 맥주 캔를 내려놓자, 아이는 손을 뻗어 두 손으로 맥주 캔을 들더니 그대로 들이켠다.
 
아이의 엄마와 문제의 여성은 꼬스(Kos)로 불리는 하숙집에 함께 거주하는 친구 사이였다. 친구를 믿고 아이를 맡긴 아이의 엄마는 배신감에 충격을 받았다. 당시 맥주 캔 안에 실제 맥주가 들어있는 지는 알 수 없지만, 아이의 엄마는 그것이 맥주라고 확신했다.
 
해당 영상은 아이의 엄마가 뒤늦게 영상의 존재를 알고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에 게재하면서 알려졌다.
 
이 영상의 조회 수는 31만5,000회에 달했지만,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하지만 이미 공유·저장된 사본이 SNS를 통해 일파만파 퍼졌으며, 현지 누리꾼들은 “저럴 거면 아이를 왜 맡아주는 거냐”, “명백한 아동학대다”, “아이는 아무것도 모른 채 알코올에 중독되고 있다” 등 의견을 남기며 비판했다.
 
아이의 엄마가 친구를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인도네시아에서 아동학대를 한 경우, 아동보호에 관한 법률 제23호에 따라 3년 6개월 이하의 징역 또는 7,200만 루피아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