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도네시아서 산사태에 금광 붕괴…최소 5명 사망·수십 명 매몰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건∙사고 | 인도네시아서 산사태에 금광 붕괴…최소 5명 사망·수십 명 매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5-14 08:25 조회576회 댓글0건

본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에서 불법 금광이 무너져 최소 5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매몰됐다.
 
14일 안타라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1시(현지시간) 서(西)자바 주 보고르군(郡) 뽕꼬르 산(Gunung Pongkor)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불법으로 운영되던 금광을 덮쳤다.
 
수또뽀 뿌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강한 비가 내려 지반이 불안정해진 것이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사고 현장에서는 인부 3명이 구조되고 시신 5구가 발견됐다.
 
갱도에 갇힌 인부의 수는 약 20명으로 추산된다. 갱도 안에 인부들이 몸을 피해 생존할 만한 공간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재난 당국은 금광 입구가 가파른 비탈에 위치한 까닭에 중장비를 투입하지 못한 채 인력에 의존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하자원이 풍부한 인도네시아에선 주민들이 무허가로 광산을 개발하다 전문성 부족이나 안전조치 미흡으로 사고를 당하는 사례가 잦다.
 
올해 2월 26일에는 북(北)술라웨시주 볼라앙 몽온도우군(郡) 롤라얀 지역의 금광이 무너져 최소 27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실종됐다.
 
2016년에는 수마트라 섬 잠비 주에서 산사태로 흘러내린 진흙이 불법 금광을 덮쳐 11명이 숨졌고, 2015년에는 자바 섬의 폐금광이 무너져 금을 찾던 주민 12명이 목숨을 잃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무허가 광산 개발을 금지하고 있지만, 오지이거나 가난한 지역의 경우 지방정부의 묵인 속에 개발이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