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빠스띠까, 시위자로부터 살해위협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회∙종교 | 빠스띠까, 시위자로부터 살해위협

페이지 정보

작성자 Dedy 작성일14-05-28 14:00 조회4,912회 댓글0건

본문

사기업에 브노아灣 간척공사 권한 독점부여 ‘눈총’
발리 주지사 망꾸빠스띠까(사진)는 지난 27일 발리 경찰청에 시위자로부터 살해위협을 받았다고 신고했다.
지난 26일 브노아만 간척사업 반대 시위 참가자들은 ‘망꾸의 목을 쳐라(Penggal Kepala Mangku P)’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설치했다. 이 집회는 간척사업에 반대하는 운동가 모임(JALAK)이 주최한 것으로 덴빠사르 레논지역 주지사 집무실과 발리 입법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벌어졌다. 시위대는 브노아만의 간척사업 개발 권한을 개인 투자자에게 부여한 정부 정책을 규탄했다.
빠스띠까는 “매우 기분이 불쾌하다. 발리주정부 정책이 주민들과 마찰을 일으킨 것은 알지만 시위대가 설치한 현수막의 글귀는 너무 잔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하지만 이것을 심각하게 여기지는 않을 것이다. 공인이기에 감수해야 할 문제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라며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나 주지사는 이어 “이번 시위에서 특정 언론사가 시위 영상을 포착하는 과정에서 시위대들에게 문제의 슬로건이 적힌 현수막을 좀 더 오랜 기간 설치하라는 주문을 했다고 들었다. 그 특정 언론사만이 이번 집회와 슬로건이 적힌 사진을 게재했는데 그 언론사가 시위를 조직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Komnas HAM)가 빠스띠까 주지사에게 보낸 공문이 시위대 손에 들어갔다는 소문에 대해 빠스띠까는 아무 사항도 전달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주지사에게 브노아만 매립공사와 관련하여 발리주 개발권장사항을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위원회 측은 또한 주정부와 주민 간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브노아만 개발 사업이 주정부의 통제하에 잘 관리되고 있다는 것을 확실히 증명하고 이와 관련한 정보를 보고할 것을 주문하는 내용을 공문에 기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공문에는 브노아 지역주민위원회가 최근 논의한 내용과 함께 ‘정부는 반드시 환경 및 관광 문제에 관한 정책결정에 지역 주민들의 참여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조항을 포함하고 있다.
이와 관련 브노아만 매립공사를 반대하는 시민포럼(ForBALI)의 정치부 수리아디부장은 “국가인권위원회가 송부한 공문은 정부정책 결정과정이 투명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이는 사업추진 과정에서 갈등과 마찰 가능성이 다분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ForBALI는 프로젝트가 비현실적이라며 정부는 띠르따 와하나 발리 인터내셔널사(PT. TWBI)에 승인한 베노아베이 개발공사 허가를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빠스띠까 주지사는 “정부의 허가서는 단지 매립 공사의 타당성 조사 권한만 허가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앞서 ForBALI는 우다야나대학의 환경전문가들에게 브노아만 매립공사의 실행가능성에 대한 조사연구를 부탁한 바 있으나 이들은 조사결과 ‘매립 사업은 주변 해수 침입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사실상 불가능하다’라는 결론을 내렸다.
한편 브노아만은 발리의 부유지역인 바둥과 덴빠사르지역에 인접해 있으며 다양한 해양생물들과 맹그로브 숲, 산호초로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또한 주정부는 이 지역을 전략적 투자 포인트로 만들기 위해 발리만다라 고속도로를 건설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한 투자자가 브노아지역에 골프장과 쇼핑센터 등 편의시설을 갖춘 ‘인도네시아 디즈니랜드’를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환경보존지역에 대한 관련 대통령령 규정에 따르면 브노아만은 해양보존지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