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WB, “아•태국가 양적완화 정책 중단해야” 권고 > 경제∙비즈니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비즈니스

경제∙일반 | WB, “아•태국가 양적완화 정책 중단해야” 권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dharma 작성일14-05-28 21:25 조회7,018회 댓글0건

본문

유동성공급 증가로 자산버블·인플레 위험성 높아져
 
세계은행(WB)이 신흥국들의 양적완화를 비롯한 통화완화 정책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WB는 선진국들이 유동성을 공급하면서 신흥국들에 자금이 대거 유입되고 있는데 이러한 현상이 신흥국의 자산 버블과 인플레이션 위험으로 이어질 것이라 지적했다.
WB는 15일 ‘동아시아·태평양 경제동향(East Asia and Pacific Economic Update)’ 보고에서 “수요증가가 미래엔 오히려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며 “글로벌 경제 회복과 동시에 일부 지역 경제의 과열 조짐이 보인다”고 밝혔다.
WB는 “유럽연합(EU)·미국·일본의 제로(0)에 가까운 기준금리와 오래 지속돼 온 양적완화는 동아시아를 포함한 신흥시장으로 대거 자본유입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자산가치가 펀더멘털을 앞서 상승하며 향후 조정을 맞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현지언론 자카르타글로브는 16일 WB가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동남아시아 및 태평양의 국가들의 금융재정정책에 브레이크를 걸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비자 수요를 촉진하는 금융재정정책이 인플레이션 리스크를 몰고 온다는 것이다.
 WB는 동아시아와 태평양 지역의 총 자본유입이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86% 증가했다고 집계했다. 동아시아·태평양 개발도상국에는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중국, 필리핀,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동티모르, 피지, 파푸아 뉴기니아, 솔로몬 제도 그리고 다른 작은 군소국가들이 포함되어 있다.  
WB는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경제성장률이 2.4%, 내년엔 3.1%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2012년 세계경제는 2.3% 성장했다. 이에 반해 동아시아·태평양의 역내 경제개발성장 목표치는 올해 7.8%이며 2014년에는 7.6%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미국 월가에서는 인도네시아 경제가 올해 국내투자를 기반으로  6.2% 성장할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이는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다.
인도네시아의 소비자 지출은 꾸준한 증가추세에 있다. 또 임금인상과 통화약세 등으로 인도네시아는 인플레이션 압박을 겪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3월 인플레이션율은 5.9%로 22개월 만에 최고치였다. 중앙은행(BI) 역시 인플레율이 올해 임금인상, 통화약세, 전기료 인상 등의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 밝혔다.
BI는 현재 계속 낮은 기준금리인 5.75%를 14개월째 고수하고 있다. 이런 금리정책은 소비자 지출을 키우는데 영향을 준다. 낮은 금리 환경은 소비자들이 대출을 확대해 소비를 하도록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차량과 부동산 구입에서 대출이 많이 이뤄진다.
인도네시아자동차산업협회(Gaikindo)의 보고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인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인도네시아의 총 자동차판매량은 지난해 동기대비 18% 상승한 29만5,912대였다. Gaikindo는 올해 차량 판매 대수가 110만 대에 달할 것이라 전망했다.
한편 정부의 연료보조금 정책으로 정부의 재정압박도 날로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지난 3월 WB는 인도네시아 정부에 연료보조금 을 줄이고 공공인프라 투자 및 무역 경쟁력 향상에 정책 초점을 둬야 한다고 권고했다. 국제통화기금(IMF) 역시 지난 주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의 양적완화 정책의 위험성을 지적한 바 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