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세계 오일쇼크 인도네시아에 상륙 > 경제∙비즈니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비즈니스

에너지∙자원 | 세계 오일쇼크 인도네시아에 상륙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2-04-06 17:30 조회9,523회 댓글0건

본문

쁘르따미나 주유소(사진=자카르타경제신문)
 
최근 몇 주 동안 정부가 재정 통합을 위해 가격 통제 정책을 완화함에 따라 인도네시아 일부 지역에서 디젤 부족과 연료 가격 상승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세계 유가의 급격한 상승이 인도네시아로 슬금슬금 다가왔다고 자카르타포스트가 6일 보도했다.
 
물류회사들은 특히 수마뜨라, 술라웨시, 깔리만딴의 주유소에서 트럭들이 보조금 경유인 솔라(Solar)를 기다리는 데 더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기 때문에 배달이 지연되고 있다고 보고했다.
 
한편, 국영석유회사 쁘르따미나(Pertamina)는 보조금을 받지 않는 모든 휘발유와 디젤 브랜드의 가격을 인상하여, 일부 소비자들을 제한된 보조금을 받는 석유 품종으로 몰리게 했다.
 
게다가, 정부는 보조금을 받는 쁘르따리뜨(Pertalite) 브랜드의 휘발유와 3킬로그램의 액화석유가스(LPG)의 가격을 수개월 내에 점진적으로 인상할 계획이다.
 
이러한 가격 인상은 세계경제 회복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에 치솟는 유가의 영향으로부터 인도네시아 소비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정부의 에너지 가격 통제 정책이 완화되었음을 의미한다.
 
세계 원유 기준치인 브렌트는 배럴당 미화 100달러를 넘어섰는데, 이는 에너지 보조금으로 134조 루피아를 책정했던 2022년 국가 예산의 배럴당 추정치인 63달러보다 거의 두 배나 높은 수치다.
 
인도네시아 경제개혁센터(Center of Reform on Economics, CORE) 모하마드 파이살(Mohammad Faisal) 전무이사는 5일 쁘르따리뜨의 가격 인상은 대중 교통비와 주요식품 가격 상승이 예상돼 국민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쳐, 하위 중산층의 구매력을 잠식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2023년까지 국내총생산(GDP)의 3%에 달하는 재정적자 상한선을 회복하는 것을 포함하는 재정 통합 계획을 달성함에 있어 에너지 보조금 지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격 통제를 완화하기로 결정했다.
 
보조금 외에도 정부는 지난해부터 쁘르따미나에 대해 특정매출 손실과 보조금에 대해 보상할 의무도 있다.
 
쁘르따미나는 지난 1일 보조금을 받지 않는 쁘르따막스(Pertamax) 브랜드를 리터당 9,400 루피아에서 최대 리터당 13,000 루피아로 인상했지만 여전히 이 가격이 리터당 16,000 루피아의 경제적 가치를 밑돌고 있다고 언급했다.
 
쁘르따미나 자료에 따르면 모든 휘발유와 디젤 소비 중 보조금을 받지 않는 연료 소비는 17%이고 이 중 쁘르따막스(Pertamax)가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 나머지 83%는 보조금이 있는 경유(Solar)와 쁘르따리뜨다.
 
쁘르따미나의 연료 유통 자회사인 쁘르따미나 빠뜨라 니아가(PT Pertamina Patra Niaga) 알피안 나수띠온(Alfian Nasution)에 따르면 쁘르따막스 가격이 인상된 후 더 많은 소비자들이 보조 연료로 전환하면서 쁘르따리뜨 소비가 10~15%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와 유사하게 쁘르따미나에 따르면 부분적으로 보조금이 지급된 디젤 부족은 트럭 회사들이 가격 인상 후에 보조금 없는 디젤 브랜드 구매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경기회복에 따른 연료 수요 증가, 올해 경유(Solar) 생산량 감소, 불법 유통 등이 이러한 부족의 또 다른 요인이다.
 
에너지 전문가인 위디아완 쁘라위라아뜨마자(Widhyawan Prawiraatmadja)는 추가 수요의 급증은 쁘르따리뜨(Pertalite) 부족을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에너지광물자원부는 쁘르따리뜨 수요가 소비자 수요의 변화에 따라 연간 할당량을 15% 초과한 2,650만 킬로리터로 예상하고 있으며, 2월 현재 쁘르따리뜨 실제 유통량은 이미 426만 킬로리터로 2월 할당량을 18.5% 초과했다.
 
개혁 연구소(Reforminer Institute)의 꼬마이디 노또네고로(Komaidi Notonegoro) 전무이사는 보조금을 받지 않는 연료를 고려할 때 절대적인 연료 공급은 여전히 비교적 안전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도네시아가 쁘르따미나에 대한 보조금이나 보상을 제공하는 재정 능력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
 
가격 인상과 부족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은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연료유 부족'으로 정의되는 에너지 위기는 아직 멀었다고 말한다.
 
핵심서비스개혁연수소(Institute for Essential Services Reform, IESR) 팝비 뚜미와(Fabby Tumiwa) 전무는 쁘르따리뜨 소비가 연간 쿼터를 넘지 않도록 유통 통제와 소비자가 보조금을 받지 않는 연료를 사도록 유도하는 장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자카르타포스트/자카르타경제신문]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