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도네시아, 니켈원광 수출금지 이어 "석탄 수출 줄여라" > 경제∙비즈니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비즈니스

무역∙투자 | 인도네시아, 니켈원광 수출금지 이어 "석탄 수출 줄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10-23 21:01 조회7,562회 댓글0건

본문

보르네오섬 동부칼리만탄에 쌓여있는 석탄[로이터=연합뉴스]
 
원자재 수출국서 완제품·반제품 수출국 전환 추진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라며 니켈 원광 수출을 금지한 데 이어 석탄도 수출을 줄이고 파생산업을 발전시키라고 지시했다.
 
23일 인도네시아 대통령궁에 따르면 조코위 대통령은 이날 석탄의 부가가치 증대 가속화를 위한 내각 회의를 화상으로 주재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우리가 오랫동안 원탄(raw coal)을 수출해왔기에 석탄 파생사업 발전이 더디다. 나는 이제 이것을 끝낼 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도네시아는 원자재 수출국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싶다"며 "석탄도 그중에 하나"라고 덧붙였다.
 
조코위 대통령은 석탄파생산업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석탄가스화발전을 통해 액화석유가스(LPG) 수입을 줄이는 것을 예로 들었다.
 
그는 석탄파생산업을 통해 석탄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한편 철강·석유화학 등 국내 여러 산업에 필요한 원자재 수입을 줄일 수 있고, 특히 일자리 창출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석탄 사용 로드맵을 마련하고, 석탄이 매장된 지역의 지도를 만들라고 지시했다.
 
그는 인도네시아의 석탄 중 얼마만큼을 가스, 석유화학제품으로 가공할지 결정하고, 해당 산업에 적합한 장소를 선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조코위 정부는 인도네시아를 원자재 수출국에서 완제품·반제품 수출국으로 전환하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작년 10월 니켈 원광(nickel ore) 수출을 금지하고, 자국 내 제련소에서 직접 제련해 고부가 가치를 창출하기로 했다.
 
또, 니켈은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재료인 만큼 관련 산업을 육성해 동남아시아의 '전기차 허브'가 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전 세계 니켈 원광 공급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인도네시아가 수출을 중단하자 니켈값이 급등한 바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최근 들어 LG화학과 중국 CATL이 인도네시아 니켈 광산을 활용한 배터리 합작회사 설립에 참여 의사를 보인다고 분위기를 띄우는 중이다.[연합뉴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