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국영제철 끄라까타우 지난해 적자로 전락 > 경제∙비즈니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비즈니스

건설∙인프라 | 국영제철 끄라까타우 지난해 적자로 전락

페이지 정보

작성자 dharma 작성일14-05-28 22:58 조회3,034회 댓글0건

본문

12월 결산 1,956만달러 손실…공급과잉 따른 가격 폭락으로
 
인도네시아 국영제철 끄라까따우 스틸이 적자로 전락했다.
인베스톨데일리 20일자에 따르면 끄라까타우 스틸은 지난해 12월기 결산에서 최종손익이 1,956만 달러의 적자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12.5% 증가한 22억8,745만 달러를 기록했지만, 세계적인 공급과잉에 의한 가격 붕괴 등으로 채산성이 악화되었다.
즉, 매출대비 총이익률이 7.8%에서 5.4%로 낮아진 것이 손익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영업이익률도 전년도 5.6%에서 0.7%로 저하되었다. 이에 따라 최종손익이 전기의 1억5,164만달러의 흑자에서 적자로 전락했다.
끄라까따우의 이르판 사장은 지난해 철강판매량이 전년대비 12.5% 증가한 233만 톤이었다고 밝혔다. 올해는 250만~260만 톤의 판매를 목표로 한다.
 올해의 설비투자 예산은 전년대비 11% 감소한 12억 달러를 예상했다. 한국의 포스코와의 합작사업에 따른 찔레곤 일관 제철소 건설사업에 7억달러, 기타 자회사 지원에 5억 달러를 각각 투자할 계획을 밝혔다.
 지난해 이 회사는 13억5,000만 달러의 설비투자 가운데 90% 가까이를 포스코와의 합작사업에 투자했다. 일관 제철소 건설의 제1기 공사(총공사비 30억달러)의 진척률은 현재 84%에 달하고 있다. 올해 12월에는 개막식을 거쳐 상업생산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 보고 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