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아메라’라는 나무 열매를 채집하고 있는 다니족의 모습 > 포토뉴스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포토뉴스 부아메라’라는 나무 열매를 채집하고 있는 다니족의 모습

페이지 정보

작성자 pagi
댓글 0건 조회 6,929회 작성일 2014-08-05 21:05

본문

“자연에서 모든 것을 얻는다”

 

남태평양에 있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인 인도네시아 파푸아섬은 사라져가는 미개척지 중 하나로나체 생활의 원시적 삶이 고스란히 존재하는 곳이다.

 

 

파푸아섬 와메나에 도착해서 원시부족인 다니족을 만난다남자들은 나체의 모습으로 ‘코테카’라고 불리는 성기 가리개만 걸치고 마을을 활보하고여자들은 젖가슴을 드러낸 채 ‘살리’라는 치마만 입고 있다코테카는 다니족에게 일종의 정장이라 할 수 있는데 ‘하림(코테카 나무)’이라는 나무에서 자란 긴 조롱박 같은 열매의 속을 파내고 자신의 취향에 맞게 만들어 착용한다코테카는 크기에 따라 신분이나 직위를 나타내기도 한다나체 생활을 하는 다니족은 피부에 돼지기름을 숯과 으깨 발라서 체온을 유지한다여기에는 그들이 구릿빛의 단단한 피부를 지킬 수 있었던 노하우가 숨겨져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PT. Inko Sinar Medi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