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니 국영항공사 가루다, 상환 위험과 소송 가능성은 여전 > 경제∙비즈니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비즈니스

교통∙통신∙IT | 인니 국영항공사 가루다, 상환 위험과 소송 가능성은 여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2-08-16 15:58 조회12,525회 댓글0건

본문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 3터미널의 가루다 여객기 (사진=자카르타경제신문)
 
인도네시아 국영항공사 가루다 인도네시아는 보잉이 다른 채권자들과 함께 채무이행의무연기(PKPU) 결론 후 30일 이내에 현지 법원에 채무상환 청구를 하지 않은 것에 안도하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채권단이 추후 상환을 강제하기 위한 소송을 제기하는 것을 막을 수 없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고 16일 자카르타포스트가 보도했다.
 
가루다 인도네시아 재무담당 쁘라스띠오(Prasetio) 이사는 이 30일은 상환을 원했지만 6월 27일 인도네시아 법원이 결론 내린 항공사 채무이행의무연기에 참여하지 못한 채권자들을 위한 마지막 요청이라고 설명했다.
 
쁘라스띠오 이사는 "30일의 기간을 놓치면 채권자들이 인도네시아 법원에 이를 제출하더라도 더 이상의 상환을 청구할 수 없게 된다. 30일 이내에 청구서를 등록하지 않은 회사에 가루다는 더 이상 지급 의무가 없다"고 지난 12일 말했다.
 
인도네시아 법원은 항공사가 압도적인 표차로 채권단의 승인을 얻은 후 6월 27일 가루다의 채무 재조정안을 승인했다. 이 조정안으로 가루다는 새로운 8억2,500만 달러 부채와 3억3천만 달러 신규 자본으로 전환함으로써 142조 루피아(90억 달러) 부채의 거의 81%를 성공적으로 삭감했다.
 
가루다는 보잉이 30일 이내에 청구서를 제출하기로 결정할 경우 새로운 부채와 지분이 늘어나는데, 보잉의 부재로 인해 가루다는 이제 훨씬 더 적은 금액의 채권을 발행할 수 있게 됐다.
 
가루다 인도네시아 최고경영자(CEO) 이르판 스띠아뿌뜨라(Irfan Setiaputra)는 보잉의 불참에도 불구하고 항공사는 여전히 총 부채의 약 20%를 지불해야 할 것이며 이는 이전 19%보다 약간 높은 수치라고 12일 밝혔다.
 
그러나 이르판 사장은 채무이행의무연기(PKPU) 기간 이후에도 부채가 계속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항공사는 여전히 그 수준을 유지할 수 있었기 때문에 성공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인도네시아 이슬람대(UII) 파산법 전문 교수인 아니사(Anisah)는 인도네시아 법은 가루다가 주장한 것과 사실상 다르다고 말했다. 가루다가 부채를 해결하기 위한 다른 방식으로 채권자들과 거래를 하지 않는 한 해결되지 않은 부채는 존재할 것이라고 15일 자카르타포스트에 말했다.
 
그녀는 차입자가 아직 채무를 상환하지 않았다면 채권자들은 소송이든 비소송이든 언제든지 상환금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인도네시아 법은 외국 관할 구역에서 파산법을 통해 어떠한 형태의 상환 요구도 인정하고 있으며, 계약이 명시적으로 서로 외국 관할 구역으로 가는 것을 금지하지 않는 한 법적으로 인도네시아 밖에서 여전히 상환을 요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것은 인도네시아의 지방 법원이 판결을 내린 경우도 포함한다.
 
아리스타 인도네시아 항공센터(AIAC)를 설립한 아리스따 아뜨마찌(Arista Atmadji)는 15일 자카르타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옵션이 보잉의 선택이 될 수도 있지만, 보잉은 불가능한 소송보다는 항공 사업 유지에 초점을 두길 제안했다. 인도네시아 항공 시장은 매우 유망하며, 보잉은 앞으로의 기회를 볼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8월 12일 가루다는 또한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신주발행의 문제가 올해 3분기에는 추진될 것임을 예상했다. 가루다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당초 8월 12일 주주들에게 신주 권리 문제의 승인을 요청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본 의제는 9월 26일로 연기되었는데, 이는 채무 재조정을 지원하기 위해 필요한 7.5조 루피아의 국가예산 투입(PMN)이 연기될 것임을 암시했다. 가루다는 여전히 정부가 몇 주 안에 예산 투입을 승인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아리스타는 한 달 연기는 가루다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항공사의 복구 과정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예산이 빨리 집행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가루다가 아직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으며, 이번 계획은 150대가 아닌 35대 정도의 비행기만 취득하는 것으로 정부는 예산을 집행해야 하며,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내년으로 미루지 말라고 말했다. [자카르타포스트/자카르타경제신문]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