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탁구 천재' 신유빈, 역대 최연소 14세에 국가대표 발탁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한인뉴스 | '탁구 천재' 신유빈, 역대 최연소 14세에 국가대표 발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6-23 23:24 조회913회 댓글0건

본문

아시아선수권 파견 대표 선발전에서 경기하는 '탁구 천재' 신유빈 [촬영 이동칠]
 
-아시아선수권 대표 선발전서 8승 3패로 3위…양하은·이은혜도 선발
-남자부는 정영식·김민혁·안재현 발탁…남녀 각 1명은 협회서 추천


탁구 천재' 신유빈(수원 청명중 3학년)이 역대 최연소인 14세에 국가대표로 뽑혔다.
 
신유빈은 21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2019 아시아선수권대회 파견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여자부 상비 1군 12명이 풀리그를 벌인 가운데 8승 3패의 성적으로 3위에 올랐다.
이로써 신유빈은 양하은(포스코에너지·10승 1패), 이은혜(대한항공·9승 2패)와 함께 성적으로 3명을 뽑는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2004년 7월 5일생인 신유빈은 만 14세 11개월 16일의 나이로 국가대표가 되면서 남녀를 통틀어 자력으로 역대 최연소 국가대표 꿈을 이뤘다.
신유빈은 나란히 만 15세 때 국가대표로 뽑혀 종전 최연소 기록을 보유했던 이에리사 전 태릉선수촌장과 유남규 삼성생명 감독을 각각 넘었다.
이에리사 전 촌장은 문영여중 3학년 때 국가대표로 뽑혔고, 유남규 삼성생명 감독은 부산남중 3학년 때 국가대표가 됐다.
 
상비 1군 자격으로 선발전에 나선 신유빈은 선배 이은혜와 유은총(미래에셋대우)을 각각 3-1과 3-2로 물리치며 '막내 돌풍'을 일으켰고, 마지막 상대였던 김별님(포스코에너지)을 3-0으로 돌려세워 국가대표로 확정됐다.
 
신유빈은 올해 9월 15일부터 22일까지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에 참가한다.
 
신유빈은 "국가대표로 뽑혔다는 게 아직도 믿어지지 않는다"면서 "국가대표로 발탁된 것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지금부터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준비를 잘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여자부에선 풀리그 성적으로 신유빈과 이은혜, 양하은이 국가대표로 선발됐고, 1명은 대한탁구협회 추천으로 결정된다.

양하은은 오른쪽 어깨 부상 여파로 올해 헝가리 세계선수권에 나가지 못했지만 지난 4월 대한항공에서 포스코에너지로 옮긴 후 2개월 만에 국가대표로 복귀했다.
중국 허베이성 출신으로 2010년 11월 귀화한 이은혜도 한국 국가대표로 처음 뽑히는 기쁨을 누렸다.
 
아시아선수권에는 이들 4명과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랭킹에 따라 자동 선발된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서효원(한국마사회)까지 6명이 참가한다.
남자부에선 정영식(미래에셋대우)이 13전 전승으로 1위를 차지했고, 김민혁(한국수자원공사·11승 2패)과 올해 헝가리 세계선수권 동메달 주인공인 안재현(삼성생명·9승 4패)이 3위까지 주는 태극마크를 달았다.
 
조대성(대광고)도 8승 5패로 4위에 올라 협회 추천 선수로 태극마크를 달 가능성을 남겨뒀다.
아시아선수권에는 이들 3명과 협회 추천 선수 1명, ITTF 세계랭킹에 따라 자동 선발된 장우진(미래에셋대우), 이상수(삼성생명) 등 6명이 출전한다.
 
협회는 조만간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어 남녀 각 1명의 추천 선수를 결정할 계획이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