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하나 된 장애인탁구단일팀, 일본에 3-1 승리…"메달 보인다"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한인뉴스 | 하나 된 장애인탁구단일팀, 일본에 3-1 승리…"메달 보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10-11 23:35 조회35회 댓글0건

본문

한일전 승리, 남북 단일팀 '2연승'
11일 오후(현지시간) 자카르타 에코벤션에서 열린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 탁구 남자 TT6-7 남북 단일팀 남북단일팀 대 일본 경기. 2 대 1 승리로 경기를 끝낸 남북단일팀이 한반도기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사령탑 북측 리철웅 감독, 북측 김영록, 남측 박홍규, 이세호, 남측 문창주 감독. 

사상 처음으로 힘을 합친 남북 장애인탁구 단일팀이 2연승을 기록하며 메달 획득 가능성을 높였다.
 
단일팀은 11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에코벤션 안촐에서 열린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 남자탁구 단체전(스포츠등급 TT6-7) 1,2차전에서 이라크와 일본을 꺾고 2연승을 기록했다.

단일팀은 이날 오전에 열린 이라크와 첫 경기(3전2선승제)에서 게임 스코어 2-0으로 완승했다.
박홍규(45·충북장애인체육회)-김영록(24·북측)조는 첫 게임인 제1복식에서 상대 팀 모하메드 아드난-하에드 알 아딜리 조를 풀세트 접전 끝에 3-2로 꺾었고, 제2단식에서 김영록이 아드난을 3-1로 누르면서 승리를 거뒀다.
 
이어 열린 일본과의 경기에선 박홍규-김영록 조가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제1복식에서 3-0으로 이겼다.
이어 열린 제2단식에선 김영록이 출전해 상대 팀 야기 가츠요시에게 1-3으로 석패했다.
팽팽한 긴장감 속에 출전한 제3단식 박홍규는 상대팀 에이스 이노우에 마사치카를 3-1로 제압하며 승리를 거뒀다.
 
남북은 이번 대회에 남자 수영 단체전과 남자탁구 단체전에서 단일팀을 꾸렸다. 탁구는 남측 박홍규, 이세호(24·대전시장애인체육회), 북측 김영록, 박금진(23)으로 구성됐다.
 
단일팀이 출전하는 남자탁구 단체전 TM6-7체급은 일본, 이라크, 중국, 홍콩 등 총 5개 팀이 풀리그로 경쟁한다.
코리아는 중국, 홍콩전 결과에 따라 금메달을 노릴 수 있게 됐다.

한편 이날 관중석을 가득 메운 남북 응원단은 "우리는 하나다!"를 한목소리로 외치며 뜨겁게 환호했다.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대사와 한국문화원 소속 현지 응원단도 "코리아! 할 수 있어요"를 외쳤다.

경기장을 찾은 김문철 조선장애자보호련맹 위원장과 전민식 선수단장은 선수단과 기념촬영을 하며 코리아의 성공적인 종합대회 데뷔를 축하했다.
문창주 남측 감독과 리철웅 북측 감독은 서로를 뜨겁게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