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외교부, 신남방정책 역량 강화…관련부서에 10여명 증원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대사관∙정부기관 | 외교부, 신남방정책 역량 강화…관련부서에 10여명 증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08-07 11:02 조회167회 댓글0건

본문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참가 외교장관 기념촬영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가국 외교장관들과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남아태국·아세안대표부 이외 해당 지역 공관 인력 보강
 
정부가 역점을 두는 '신남방정책' 추진 역량 강화를 위해 외교부가 해당 부서와 공관에 인력을 10여명 증원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외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했다고 7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신남방정책 추진을 위해 아세안(ASEAN) 지역 양자·다자 협력을 담당하는 남아시아태평양국 인력이 3명(5·6등급) 늘어난다. 현장 컨트롤타워인 주아세안대표부의에는 외무공무원 4명(5·6등급 및 8등급 각 2명씩)을 늘렸다. 아울러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호치민(총영사), 싱가포르 등 지역 공관의 외무공무원도 각 1명씩 모두 5명 늘렸다.
 
매년 정부 각 부처가 예산 등 이유로 인력 보강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고려하면 12명 증원은 정부의 '신남방정책' 추진 의지를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온다.

정부는 외교부 차원 직제 개정과는 별개로 타부처에서 파견되는 공관 주재관을 10명 늘리는 방안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한 당국자는 "신남방정책을 적극 추진하려면 재외공관에서, 결국 현장에서 뛰는 인력이 있어야 한다"며 "절차가 완료되면 선발 절차를 거쳐 하반기에 직원들을 파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개정안은 양자경제국내 수입규제 관련 업무를 북미유럽경제외교과에서 총괄하도록 했다. 그동안 각 과에서 소관 국가의 수입규제 대응을 해왔으나 북미 지역 수입규제 이슈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효율적 대응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개정안은 아프리카과장 소관 업무에 수교국 국호 변경 사항을 반영하고, '외교정보관리관' 명칭을 '정보관리기획관'으로 직위 명칭을 변경했다.
또 인력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본부 및 재외공관의 외교통상·외무영사직은 줄이고, 외무영사직·외교정보직 및 서기관·행정사무관은 늘리는 방향으로 직렬간 정원을 조정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