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탄환 74개 박힌 인도네시아 오랑우탄, 기력 회복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건∙사고 | 탄환 74개 박힌 인도네시아 오랑우탄, 기력 회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7-10 14:21 조회944회 댓글0건

본문

탄환 10개만 제거하고 나머지는 박힌 채로 생활
 
 
지난 3월 인도네시아 오지에서 무려 74발의 산탄총 탄환이 박힌 채 발견된 오랑우탄이 차츰 기력을 회복하고 있다.
 
10일 자카르타포스트에 따르면 '호프'(Hope·희망)란 이름이 붙여진 30살짜리 암컷 오랑우탄은 74개의 탄환 가운데 10개만 제거하고, 나머지는 그대로 몸에 박힌 채 건강을 되찾고 있다.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의 오랑우탄 재활센터 관계자는 "나머지 64개의 탄환은 호프의 몸 전체에 퍼져 있다"며 "이를 제거하려는 것은 쇠약해진 호프의 상태를 더 악화시킬 수 있고 감염 우려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은 탄환은 중요 장기에 박혀 있는 것이 아니라서 현 상태에서 건강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또 "호프는 이제 평상시처럼 식사하고 우리에 매달릴 수 있게 됐다"며 "심리적인 트라우마 치료에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호프는 지난 3월 수마트라 섬 북부 아쩨 주 팜오일 농장에서 생후 1개월 된 새끼와 함께 덫에 걸린 채 발견됐다.
 
새끼는 어미와 마찬가지로 외상이 컸던 데다 영양실조까지 심각해 보호시설로 옮겨지던 중 목숨을 잃었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심각한 위기종'이다.
 
수마트라 섬의 야생 오랑우탄은 개체 수가 급감해 현재는 1만3천여 마리밖에 남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