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야반도주' 인니 韓기업 대표, 체불임금 송금…사태 일단락 주시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회∙종교 | '야반도주' 인니 韓기업 대표, 체불임금 송금…사태 일단락 주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4-14 18:22 조회1,876회 댓글0건

본문

2019년 3월 20일 인도네시아 노동단체들이 악덕 한인기업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기 위해 자카르타 시내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앞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인사회는 의혹 대부분이 사실무근이며 확인도 안 하고 몰아가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한인 기업의 임금체불 사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 당국과의 적극적 공조를 통한 해결을 지시한 지 한 달여 만에 해당 기업 대표가 체불된 임금을 인도네시아에 송금했다.
 
13일 교민사회와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서(西)자바 주의 봉제 업체 SKB의 대표인 한국인 A씨는 이달 9일 전후 자신이 선임한 인도네시아 한인 변호사의 계좌로 80억 루피아(약 6억5천만원)를 보냈다.
 
관련 사정에 밝은 업계 관계자는 "80억 루피아는 조업이 완전히 중단된 작년 12월까지 체불된 임금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말했다.
 
이 업체는 작년 8월부터 임금을 체불하기 시작했으며, A씨는 작년 10월 잠적해 현재는 한국에 있다. 노조는 3천명이 넘는 직원이 임금체불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한다.
 
인도네시아 노동부는 A씨가 송금한 돈으로 잡음 없이 체불된 임금이 지급되도록 하기 위해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임금 대장이 부실하게 작성되고 체불명세 등을 확인할 객관적 자료가 부족한 탓에 지급이 지연되고 있다.
 
문제는 오는 15일까지 임금이 지급되지 않을 경우 SKB 직원들이 체불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할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관련 소식통은 "이달 16일 현지 법원이 SKB의 회생 여부를 결정하는데 사실상 청산으로 가닥이 잡힌 상황"이라면서 "돈이 지급되지 못한 채 청산이 결정되면 직원들은 선순위채권자들에게 밀려 체불된 임금조차 전액 받지 못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임금이 지급돼도 직원들의 퇴직금 지급은 과제로 남을 전망이다.
 
SKB 채권단은 채권 정리 절차를 개시했다. 봉제업계 전반의 경영 악화 문제 때문에 회생하는 대신 청산 절차를 밟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SKB 직원들의 퇴직금은 공장 부지와 자산을 매각한 뒤 지급 규모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SKB 노조는 조업이 중단된 이후인 올해 1월 이후에도 근무한 것으로 간주해 임금을 지급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7일 SKB 사태와 관련해 인도네시아 당국과 적극적으로 공조하라고 지시했다.
 
1980년대부터 인도네시아 진출을 본격화한 한국 봉제업체들은 2000년대 후반 최저임금이 급격히 오르면서 채산성 악화를 겪어왔다.
 
이에 서부 자바 지역에 밀집해 있던 업체 일부는 최저임금이 낮은 지역으로 공장을 이전했지만, 그럴 형편이 되지 않는 영세업체들은 파산 위기에 몰린 경우가 많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