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베트남 네티즌 "김정남 살해혐의 인니여성만 석방은 불공평"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회∙종교 | 베트남 네티즌 "김정남 살해혐의 인니여성만 석방은 불공평"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3-13 07:40 조회281회 댓글0건

본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국적 여성 도안 티 흐엉(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를 받던 인도네시아, 베트남 여성 가운데 인도네시아 여성만 풀려나자 베트남 네티즌들이 "불공평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인 시띠 아이샤(27·여)는 베트남 국적인 도안 티 흐엉(31·여)과 함께 2017년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다가 지난 11일 전격 석방됐다. 흐엉의 재판은 14일로 연기됐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베트남 네티즌들은 처음에는 "흐엉도 석방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말레이시아 당국의 불공평한 결정이라고 비판하는 글이 점차 늘고 있다.
 
한 네티즌은 12일 "도안 티 흐엉은 여전히 갇혀 있는데 인도네시아 여성만 석방됐다"고 지적했고, 다른 이는 "흐엉에게 정말 불공평하다"고 비판했다.
 
현지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에는 "두 사람이 같은 혐의를 받았으면 둘 다 풀려나거나 둘 다 갇혀 있어야 공평한 것 아니냐"는 댓글도 올라왔다.
 
"두 사람 가운데 한 사람만 풀려난 것은 다른 한 사람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는 얘기냐"면서 공평한 법 적용을 촉구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베트남 외교부는 아직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