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수라바야서 ‘인스타그램’ 통해 신생아 매매한 일당 4명 체포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건∙사고 | 수라바야서 ‘인스타그램’ 통해 신생아 매매한 일당 4명 체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10-12 14:26 조회655회 댓글0건

본문

수라바야에서 소셜미디어(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신생아를 매매하던 일당 4명이 체포됐다.
 
11일 현지 언론 드띡닷컴과 영국 BBC에 따르면, 수라바야 경찰 당국은 신생아를 불법 매매한 혐의로 해당 인스타그램 계정을 관리한 29세 남성과 아기 생모인 22세 여성, 거래를 중개한 조산사, 잠재적 구매자 등 4명을 체포했다.
 
경찰은 용의자들이 11개월 된 신생아를 1,500만루피아(약 110만원)에 매매하려는 정황을 포착하고, 매매와 관련한 내용이 담긴 서류와 현금, 휴대전화 등을 증거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수라바야 경찰 관계자 수다미란에 따르면, 최소 신생아 3명이 해당 계정을 통해 매매된 것으로 추정되며 이들은 인도네시아의 아동 보호법에 따라 최고 15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해당 인스타그램 계정은 미혼모 등 가정 문제와 관련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처럼 꾸며졌다. BBC에 따르면 해당 계정에는 신생아 매매와 관련된 어떤 공개적 언급도 없었다. 
 
계정에는 얼굴을 가린 임산부 모습과 아기 얼굴이 담긴 흑백 사진 여러 장이 올라와 있다. 사진 속 인물의 나이와 거주지, 종교 등 인적 사항도 공개됐다.
 
팔로워는 700명이 넘었다. 일당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사람들과 접촉하고 메신저 왓츠앱(WhatsApp)을 통해 거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 정부 기관인 아동보호위원회(KPAI)의 리사 쁘라나와띠 부회장은 "이전에도 인도네시아에서 신생아를 매매한 사건이 있었지만, 인스타그램을 통해 거래가 이뤄진 건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입양을 원하는 사람들이 공식적으로 입양을 할 조건을 갖추지 못했을 경우 이런 불법적 루트를 활용해왔을 가능성이 있다"며 "불법 성매매를 위해 신생아 매매가 이뤄졌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