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도네시아 당국 "강진 사망자 2천명, 부상자 1만명"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건∙사고 | 인도네시아 당국 "강진 사망자 2천명, 부상자 1만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10-09 17:31 조회258회 댓글0건

본문

유엔 "인도적 지원 필요한 주민 20만명" 추산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강진·쓰나미 관련 사망자 수가 2천명을 넘어섰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전날까지 피해지역에서 확인된 사망자가 2천10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재해로 1만명 이상이 다쳤고, 이재민 수는 7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주민의 수가 2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지금까지 파악된 피해의 대부분은 지난달 28일 규모 7.5의 강진에 이어 쓰나미까지 덮친 빨루 시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구 38만명의 빨루 시는 좁고 긴 만(灣)의 맨 안쪽에 자리 잡고 있어 쓰나미 피해가 증폭됐다.
 
여기에 재난 당국이 강진 발생 후 쓰나미 경보를 34분 만에 해제하면서 피해를 키운 것으로 분석된다.
 
피해규모는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지진 발생 후 아직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주민이 많기 때문이다.
 
앞서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빨루 시 외곽 발라로아와 뻬또보 등 2개 마을에서만 약 5천 명의 주민이 행방불명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발라로아와 뻬또보는 지진 영향으로 지하수가 올라와 지표면이 물러지는 지반 액상화 현상 때문에 마을이 거의 통째로 땅에 삼켜졌다.
 
재난 당국은 수색이 종료되는 오는 11일까지 안전이 확인되지 않는 주민은 '전원 실종'으로 처리, 사망자로 간주할 계획이다.
 
한편, 현재 세계 각국은 잇따라 도움의 손길을 뻗고 있지만, 빨루 현지 공항의 손상이 심한 탓에 구호물자와 인력을 현장에 보내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