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준비 현장에 대만국기 등장…중국 ‘발끈’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회∙종교 |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준비 현장에 대만국기 등장…중국 ‘발끈’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08-08 10:26 조회620회 댓글0건

본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준비 현장에 대만 정부를 상징하는 ‘중화민국기’가 등장해 중국 내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다.
 
중국 국영 언론 ‘관찰자망’은 오는 18일부터 내달 2일까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와 수마트라 일부 지역에서 개최되는 제18회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최근 행사장 인근에서 대만 정부를 상징하는 ‘중화민국기’가 거행됐다며 7일 이같이 지적했다.
 
해당 보도는 곧장 중국 내 여론으로 확산,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준비위원회 공식 홈페이지와 준비 현장 등에서 대만 국기인 ‘중화민국기’ 게양에 항의하는 중국인과 일부 시민단체가 등장했다고 해당 언론은 전했다.
 
문제가 심각해지자,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준비 위원회 측은 곧장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중화민국기 게양은 아시안 게임 참가 일부 민중 단체에 의한 자발적인 행동일 뿐 게임 준비 조직위원회의 의사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직위의 즉각적인 해명에도 불구, 중국 현지 유력 언론들은 일제히 조직위의 행위에 대해 날선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형편이다.
 
해당 언론은 이날 추가 보도 내용에 ‘대만은 1979년 10월 25일 체결된 계약에 따라 대만이라는 명칭 대신 ‘타이베이’라는 이름과 깃발 등을 사용해 선수를 출전 시켜야 한다.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준비 조직위원회와 정부 기관 등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준수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자사 컬럼 등을 통해 추가 보도를 이어가며 ‘아시안게임이 국제 스포츠 대회라는 점에서 국제 사회가 정한 협약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중국 정부도 대변인의 목소리를 통해 “전 세계는 대만이 중국의 일부분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어떤 형태이든 대만 독립을 지지하는 세력과 교섭 및 중국 분열 활동을 하는 행위에 대해 중국은 단호히 반대하는 입장을 밝힌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 7월 30일 베트남 일대에서 운영됐던 일부 공장에서 대만 정부를 상징하는 ‘중화민국기’를 게양한 사건이 보도, 중국 정부의 강력한 항의에 따라 베트남 정부는 문제의 행위를 일부 공장 운영자 측의 자발적인 행위로 지칭했다. 이후 문제화 된 베트남 일부 공장 운영자 측은 기업의 잘못을 시정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된 바 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