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내 집 지키기 위해 굴착기와 싸운 오랑우탄의 사연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사건∙사고 | 내 집 지키기 위해 굴착기와 싸운 오랑우탄의 사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06-08 12:26 조회212회 댓글0건

본문

오랜 터전을 빼앗긴 동물들의 애환을 그린 영화 속 한 장면이 현실화됐다. 보르네오에서 숲을 파괴하는 벌목꾼에 ‘맞서는’ 오랑우탄의 모습이 뒤늦게 공개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은 2013년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의 끄따빵(Ketapang) 지역의 산림에서 촬영된 것으로, 벌목작업이 한창 진행중인 현장을 담고 있다.
 
영상에는 거대한 나무가 수 그루나 쓰러져 있고, 나무를 마저 베려는 굴착기 등이 포진한 모습이 담겨있다.
 
이러한 굴착기에 맞선 것은 이 숲을 터전삼아 서식하던 오랑우탄. 몸집이 비교적 작은 이 오랑우탄은 굴착기가 가까이 접근해오자 매우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긴 팔로 나무를 지지대 삼아 굴착기 가까이 접근해 팔을 휘젓는 모습은 마치 집을 빼앗기지 않으려 안간힘 쓰는 것으로 보인다.
 
오랑우탄은 쓰러진 나무 사이로 뛰어가 굴착기 위로 뛰어오르려 했지만, 굴착기의 위협에 결국 땅으로 떨어지고 말았다.
 
이런 안타까운 순간은 비영리 국제동물구조단체의 오랑우탄보호팀에 의해 포착됐다. 영상에서는 굴착기에서 쓰러진 오랑우탄에게 마취총으로 보이는 총을 쏘는 벌목업체 직원들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영상을 찍은 동물보호단체 측은 곧바로 굴착기 앞에서 떨어진 오랑우탄을 안전한 곳으로 옮겨 보호했다고 밝혔다. 보호단체 관계자는 “보르네오섬 끄따빵 지역에서만 100마리가 넘는 오랑우탄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해당 영상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보르네오에 마지막으로 남은 오랑우탄들마저 불법 벌목으로 서식지 파괴의 위협을 받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으면서 뒤늦게 화제가 됐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의 6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는 현재 보르네오에 남아있는 오랑우탄이 멸종 위기에 놓여있으며, 지속적인 불법 벌목으로 개체수 위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보르네오 섬과 수마트라 섬에만 서식하는 오랑우탄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심각한 위기종’으로, ‘야생 상태 절멸‘ 단계에 놓여 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