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니 작년 경제성장률 5년만에 최고치…조꼬위 재임 영향 줄까 > 경제∙비즈니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비즈니스

경제∙일반 | 인니 작년 경제성장률 5년만에 최고치…조꼬위 재임 영향 줄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2-11 15:08 조회2,215회 댓글0건

본문

인도네시아의 2018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014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조꼬 위도도(통칭 조꼬위)대통령의 재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지 주목되고 있다.
 
최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작년 4/4분기 GDP 성장률이 전년 대비 5.18%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망치(5.1%)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2018년 1년간의 GDP 성장률도 전년 대비 5.17% 수준을 보였다.
 
인도네시아 통계청(BPS)은 자동차와 오토바이의 판매율이 전년도를 상회하는 등 개인 소비가 호조세를 보이면서 GDP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작년 개최된 아시안게임 등 국제 이벤트를 개최한 것도 긍정적인 요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조꼬위 대통령이 취임한 2014년 이후 최고 수준의 경제 성장률을 보인 만큼 오는 4월 예정돼 있는 대선에서 조꼬위 대통령의 연임에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인도네시아는 오는 4월 17일 대통령 선거를 치른다. 유권자는 1억 9,2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번 대선은 5년 전 박빙의 승부를 펼쳤던 조꼬 위도도 현 대통령과 숙적 쁘라보워 수비안또 대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당) 총재와의 재대결로 펼쳐진다.
 
조꼬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조꼬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외국자본 유치와 인프라 개발 등을 발판으로 매년 5% 내외의 안정적인 경제 성장을 계속하고 있다는 점을 집중 어필할 것으로 보인다. 임금 인상과 인프라 확대 추진을 통해 경제 살리기에 주안점을 두고 있는 것이 향후 5년간의 2기 체제를 완성하는 데 있어 유권자를 설득하기에 유리하다는 것이다.
 
다만 친서민·개혁 정책을 내세워 돌풍을 일으켰던 2014년 대선 당시와는 다르게 지지율 격차를 벌리지 못한다는 점에서 아직 결과를 예측하기는 어렵다고 현지 언론들은 지적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