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섬유산업계, 정부의 상류제품에 대한 반덤핑 관세 유지에 이의 제기 > 경제∙비즈니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비즈니스

무역∙투자 | 섬유산업계, 정부의 상류제품에 대한 반덤핑 관세 유지에 이의 제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12-05 20:06 조회2,169회 댓글0건

본문

 
인도네시아 정부가 섬유의 상류 제품을 수입할 때 부과해온 반덤핑 관세를 계속하겠다는 방침에 섬유산업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상류 제품의 국내 생산량이 수요를 밑도는 가운데 반덤핑 관세를 유지한다면 원료를 수입하는 하류 산업의 경쟁력이 저하될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 꼰딴 4일자 보도에 따르면 산업부 화학·섬유·제지산업(IKTA)국의 시깃 국장은 "반덤핑 관세를 계속 유지해 수입량 증가에 제동을 걸고 싶다"라고 말하며 “공정한 무역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상류 분야의 투자 확대를 노리는 전략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인도네시아 섬유업체협회(API) 에르노비안 사무국장은 "10년 전에 반덤핑 관세를 도입하고 상류 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 등의 큰 변화는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하류 산업에서 원료 조달에 대한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폐지해야 한다"라고 반박했다. 
 
지난해 필라멘트(장섬유)의 국내 생산 능력은 170만톤인데 반해, 국내 수요는 240만톤이었다. 원료를 수입하는 하류 산업의 직물 제조 등은 반덤핑 관세의 영향으로 가격 경쟁력이 떨어져 대부분이 도산했다.
 
현지 언론 비즈니스 인도네시아 4일자 보도에 따르면 API의 에이드 회장은 “올해 섬유·섬유제품(TPT) 수출액이 전년 대비 9% 증가하며 140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섬유산업은 최근 몇 년간 자카르타 수도권 임금 상승에 따라 관련 관계자들의 시위가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어 사업 환경이 악화됐다. 여러 업체들이 생산 거점을 임금이 낮은 중부 자바 지방으로 이전함에 따라 지난해부터 수출액이 상승 추세에 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