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라오스 보조댐 붕괴 8개월 지나도 원인 '깜깜'…피해자들 한숨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라오스 | 라오스 보조댐 붕괴 8개월 지나도 원인 '깜깜'…피해자들 한숨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4-01 17:42 조회335회 댓글0건

본문

 
지난해 7월 라오스 남부에서 대규모 인명피해를 낳은 수력발전소 보조댐 붕괴사고의 원인과 책임소재가 8개월이 지나도 가려지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복구 작업이 지연돼 피해자들의 고통이 장기화할 우려가 제기됐다.
 
30일 AP 통신에 따르면 최근 라오스를 11일간 공식 방문한 필립 올스턴 유엔 빈곤과 인권에 관한 특별보고관은 "댐 붕괴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느냐 하는 문제들이 복구를 더디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스턴 보고관은 "적어도 임시 이주 마을 두 곳의 상황은 정말 암울하다"면서 "당국이 이재민 3천750명에게 제공하는 땅은 척박한 불모지"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과거 농경과 어로 활동으로 가족을 부양했던 많은 이재민이 카사바 농장에서 계약직 노동자로 일해야 할지도 모르는 처지여서 매우 무기력한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태국 일간 더 네이션도 최근 라오스 아타프주 수몰 지역 주민의 힘겨운 삶을 다뤘다.
 
빽빽한 임시 가옥 주변에 폐수 웅덩이와 쓰레기 더미, 모기·파리 떼가 몰려 있으며 음식과 깨끗한 물이 부족해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작년 라오스 국민 670만명 가운데 6천명 이상이 뎅기열에 걸렸고 이 가운데 19명이 숨졌으며 보조댐 붕괴사고에 따른 최대 피해지역인 아타프주 사남사이 지역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는 것이다.
 
또 이 지역에서 지난해 10월 생후 6개월에서 59개월 사이 영아 326명을 검진한 결과, 50명에게서 급성 영양장애 증상이 확인되는 등 아동 영양실조도 위험 수위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7월 23일 SK건설이 시공한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이 무너지면서 5억t의 물이 한꺼번에 쏟아지는 바람에 아타프주 사남사이 지역 마을 여러 곳이 수몰됐다. 이 때문에 사망자 40명, 실종자 66명, 이재민 6천여명이 발생했다.
 
라오스 정부는 사고 직후 '사실 확인 위원회' 등을 구성해 본격 조사에 착수했지만,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