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태국 정부-선관위, 2월 총선 연기 '핑퐁'…"유권자 모독" 반발도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태국 | 태국 정부-선관위, 2월 총선 연기 '핑퐁'…"유권자 모독" 반발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1-08 17:52 조회735회 댓글0건

본문

 
부총리 "선관위에 3월24일 적절 전달", 선관위 "왕실칙령 발표가 우선"
네티즌ㆍ활동가들, 총선 연기 반대 해시태그에 오프라인 집회도 예정
 
 
태국 정부와 선거관리위원회가 2월 24일로 예정된 총선을 연기하는 방안을 놓고 '핑퐁 게임'을 벌이고 있다.
 
총선 연기를 주도한 것으로 비칠 경우 제기될 여론의 역풍을 우려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4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선관위원들을 만나 총선 연기를 논의했던 위사누 크루어-응암 부총리는 이날 공개브리핑을 갖고 이를 공론화했다.
 
위사누 부총리는 5월 4~6일 치러질 국왕 대관식 전후로 있는 왕실 행사와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선관위가 2월 24일로 예정된 총선일을 재고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총선일이 3월 24일이면 60일 이내 법 규정에 따라 대관식이 끝난 뒤인 5월 22일에 선거 결과가 발표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잇티폰 분프라콩 선관위원장은 오후 성명을 내고 정부가 왕실 칙령을 통해 총선일을 먼저 발표할 것을 요구했다.
 
잇티폰 선관위원장은 성명에서 "선관위는 총선을 치를 준비가 만반의 준비가 돼있다"면서 "선관위는 총선에 대한 왕실의 칙령이 왕실 관보에 게재되기만 하면 총선일을 정하고 이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쁘라윳 짠-오차 총리나 위사누 부총리가 선관위가 새로운 총선일을 정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정부에 다시 공을 넘긴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총선 연기 가능성이 커지면서 네티즌들과 시민단체 활동가들의 반발도 커지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활동가인 누타 마후타나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관식에 쓸 각 지역의 물을 어떻게 찾을지에 대한 설명 말고, 왜 총선이 연기돼야 하는지에 대한 (진짜) 설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면서 "이런 주장은 전체 태국 유권자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위사누 부총리는 전날 총선이 2월 24일 그대로 열릴 경우 겹치게 될 대관식 사전 행사를 언급하면서 "대관식에 사용하기 위해 전국 각 지역의 주요 강의 강물을 모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등 SNS에서는 총선 연기 시도를 비판하는 해시태그(#)가 달린 글들이 다수 올라오고 있다. 일부 인권운동가는 오는 6일 방콕 시내에서 총선 연기 반대 집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군부 통치에 쓴소리를 날리며 태국 정계의 차기 주자로 주목받는 타이 서밋 그룹 부회장 출신의 타나톤 중룽레앙낏 퓨처포워드당(FFP) 총재도 "군부 정권은 대관식을 선거 연기의 핑곗거리로만 이용하고 있다"며 2월 총선 실시를 주장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